전체메뉴
[O2플러스]‘고기는 나의 힘’ 에일리 “무서운 휘성오빠, 제가 천재래요”
더보기

[O2플러스]‘고기는 나의 힘’ 에일리 “무서운 휘성오빠, 제가 천재래요”

동아닷컴입력 2012-05-11 09:58수정 2012-05-11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에일리. 사진제공|YMC 엔터테인먼트.

● 비욘세급 라이브 비결은 ‘육식’
● 자고 일어났더니 신데렐라? ‘모르는 말씀’
● 목표는 그래미 시상식, 내 음악 세계에 알리고파

“고기 먹은 힘으로 노래 불러요. 라이브 무대가 있는 날이면 아침부터 삼겹살을 구워 먹죠.”

‘비욘세급’ 가창력을 지닌 천진난만한 4차원 소녀가 나타났다.

분홍색 민소매 원피스에 얼마 전 시구한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모자를 쓰고 인터뷰 장소에 나타났다. 세수하고 로션만 바르고 왔다는 그는 청초한 민낯을 손으로 가리기에 급급했다.

2월 디지털 싱글 앨범 ‘헤븐’으로 데뷔한 재미교포 3세 가수 에일리(본명 이예진·23)다.

관련기사

데뷔곡 ‘헤븐’은 가수 휘성이 입대 전 마지막으로 작업한 앨범이다. 에일리는 무섭기로 소문난 휘성과의 작업을 앞두고 마음을 졸였다고 했다.

“휘성 오빠가 무섭다는 소문을 들어서 걱정했었죠. 막상 녹음해보니 재미있었어요. 제게 ‘넌 천재인 것 같아. 네가 하던 대로 해’라며 용기를 주셨어요. 감동받았죠.”

데뷔와 함께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음악 팬들의 귀를 사로잡은 그에게 ‘신데렐라’라는 찬사가 이어졌다. 하지만 에일리는 학창시절부터 롤 모델인 비욘세와 이효리를 목표로 수년간 차근차근 언더그라운드 경험을 쌓아왔다. 그는 “가수를 준비하면서부터는 여성가수들의 노래를 주로 들었다”며 “어려서부터 SES, 핑클 선배님들을 좋아했다”고 밝혔다.

“중학생 때 ‘콜라보레이션’이라는 대회에서 보컬 부분과 미국 뉴저지 주 합창단 대회 ‘올해의 솔로부문 상’을 수상했어요. 고교 시절 NBC ‘머리 쇼’에 참가해 2등을 했죠. 학교에서도 줄곧 ‘노래하는 애’로 통했어요.”

찾아보니 2008년에 그가 부른 머라이어 캐리의 노래 ‘히어로’ 손수제작물(UCC)은 유튜브에서 1000만 번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온라인상에서 그는 이미 가창력을 인정받은 스타였다.

그가 어려서부터 두각을 드러낼 수 있었던 것은 기억도 나지 않을 만큼 어렸을 때부터 가수의 꿈을 키워왔기 때문이다. 곁에서 힘이 되어준 가족과 친구들도 한몫했다.

“학창시절 전교생이 카페테리아에서 점심을 먹었어요. 때때로 친구들과 점심을 먹다 말고 다 같이 손과 수저 등을 이용해 리듬을 타고 화음을 맞추고 테이블 위에 올라가 노래도 했어요.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말이죠.”

신이 나서 이야기하던 에일리는 갑자기 말을 멈췄다. 다시 입을 연 그는 “갑자기 친구들이 보고 싶네요. 얼마 전 친구들과 영상통화를 했어요”라며 “통화가 연결되자마자 한국말도 하지 못하는 친구들이 ‘노눈 놔마눼…솨라으(너는 나만의 사랑)’라며 가사를 따라 하며 제 노래를 불러줬어요”라는 말과 함께 들뜬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에일리는 최근 에스라인 몸매로 화제를 모았다. 순식간에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고 상당 시간 상위권에 지속해서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7월 트위터에 올린 사진이 재조명된 것. 이 사진에는 빨간색 민소매를 입고 누워서 음악을 듣고 있는 에일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깨끗한 피부만큼이나 볼륨감이 눈길을 끈 것.

“사실 아무 생각 없이 올린 거예요. 미국에서는 누군가 트위터에 사진을 올려도 크게 신경 쓰지 않아서 저도 아무렇지 않게 사진을 올리곤 했는데, 한국에서는 과거 사진이 화제가 돼 놀라웠어요.”
가수 에일리. 사진제공|YMC 엔터테인먼트.

에일리는 너무 열심히 준비하면 결과가 좋지 않은 징크스가 있다고 했다.

리허설 때 못하면 오히려 본방송에서 떨지 않고 더 잘한다고. 그의 첫 무대는 어땠을까.

“데뷔 무대는 떨림보다는 꿈을 이뤘다는 설렘이 가득했어요. 방방 뛰었어요. 그래서 잘 못했어요.(웃음) 하지만 미국에 계신 어머니는 ‘자랑스럽다. 더 열심히 해’라고 응원해 주셨어요. 어머니는 어려서부터 ‘누가 뭐래도 넌 한국사람’이라고 자긍심을 불어넣어 주셨죠. 그 덕분에 한국이 낯설지 않아요.”

에일리는 노래와 함께 연기로도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그는 가수로 데뷔하기 전 KBS ‘드림하이 2’에 출연했다. 그는 노래도 잘 부르고 얼굴도 예뻐 사랑받지만 인기에 연연하지 않는 고등학생 아이돌 가수를 연기했다.

“제의가 들어왔을 때 바로 승낙했죠. 오디션 때 화내는 신을 연기했어요. 제 연기에 다들 웃으셨어요. 고등학생처럼 연기했어야 했는데…. 감독님께서 ‘사극 연기 같다. 유부녀가 남편 바람나서 화내는 것 같기도 하고…’라고 말씀하셨어요. ‘에라 모르겠다’라는 심정으로 제멋대로 해버렸죠. 나중에 들었지만, 그 순간 천연덕스럽게 받아들인 순발력을 보고 절 뽑았다고 하더라고요.”

육식을 좋아하는 에일리는 현재 공석인 ‘한우 홍보대사’ 자리를 노리고 있다. 같은 소속사에 있는 개그우먼 신보라(25)와 시간이 날 때마다 함께 ‘고기데이트’를 즐긴다.

“한국에 와서 꽃등심을 처음 먹어봤어요. 최고! 최고! 신보라 언니와 ‘고기, 너의 마블링 보여줘’라고 즉석에서 만든 노래를 부르며 장난을 쳤죠.”

에일리에게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2’(‘불후2’) 고정 출연은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다. 그는 놀다 오자란 마음으로 ‘불후2’ 촬영에 임한다고.

“녹화 당일까지 무슨 노래를 부를지 몰라요. 가사를 보고 편곡이 나온 후에 멜로디를 익혀요. 선입견을 없애려고 원곡도 듣지 않죠. 스릴 있어요. 못 외우던 가사도 무대에 올라가면 언제 그랬냐는 듯 술술 나와요.”

에일리는 무대 위 가수와 무대 앞 관객 모두가 즐기는 콘서트를 꿈꾸고 있다. 자신을 ‘무대 체질’이라고 밝힌 에일리는 어떤 가수가 되고 싶을까.

“음…. 그런 거 없어요. 전혀 생각해 보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일부러 정해놓지 않았어요. 욕심이 크면 실망도 큰 것 같아서요. 제 음악을 듣고 느끼는 게 모두 다르실 테니까요. 제 음악을 듣고 느끼시는 그대로 저를 생각해주셨으면 좋겠어요.”

6월 중순을 목표로 미니앨범을 준비하는 에일리에게 그녀만의 ‘헤븐’이 뭔지 물었다.

“제 헤븐은 ‘무대’예요. 최종 목표는 미국 그래미 시상식 무대에 서는 거예요. 한국을 대표하는 가수가 돼 제 노래를 세계에 알리고 싶어요.”

박영욱 동아닷컴 기자 pyw06@donga.com
오세훈 동아닷컴 기자 ohhoony@donga.com

※ 오·감·만·족 O₂플러스는 동아일보가 만드는 대중문화 전문 웹진입니다. 동아닷컴에서 만나는 오·감·만·족 O₂플러스!(news.donga.com/O2) 스마트폰 앱으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