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나 사법고시’ 이슈되자 니모 “유나 좀 그냥 냅둬”
더보기

‘유나 사법고시’ 이슈되자 니모 “유나 좀 그냥 냅둬”

동아닷컴입력 2012-03-30 16:16수정 2012-03-30 1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나-니모(사진= 신비 앨범 재킷, 니모 트위터)

“평범하게 살고 싶어하는데…”

걸그룹 신비의 멤버 유나(28)의 사법고시 합격 소식이 뒤늦게 화제가 되자 가수 니모가 자제를 당부했다.

유나와 함께 그룹 신비로 활동했던 가수 니모는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평범하게 살고 싶어하는 제 친구 그냥 좀 내버려 두시지”라는 짤막한 글을 남겼다.


이는 30일 유나가 2년 전 사법고시에 합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 이에 그녀가 걸그룹 출신이었다는 걸 몰랐던 동문들까지 알게돼 친구를 걱정한 니모가 지나친 관심을 자제할 것을 당부한 것이다.

주요기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똑똑하네~ 활동까지 했으면서 고대 법대를?”, “얼굴도 예쁘고, 공부도 잘하고! 진짜 엄친딸!”, “조용히 생활했는데 갑작스런 관심이 부담스러울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2002년 데뷔한 신비는 SM엔터테인먼트에서 배출한 여성 3인조로 ‘투 마이 프렌드’, ‘달링’ 등의 곡으로 활동한 바 있다.

또한 멤버 중 상은은 현재 니모라는 예명으로 솔로 가수로 활동 중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트위터 @giyomi_hyeshoni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