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윤옥 여사 ‘박물관 만찬논란’ 두고 “어느 후진국이 그러느냐”
더보기

김윤옥 여사 ‘박물관 만찬논란’ 두고 “어느 후진국이 그러느냐”

이정혁기자입력 2012-03-29 14:22수정 2015-05-22 2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박물관 만찬'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는 26일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한 국가 정상들의 부인들을 국립중앙박물관 만찬 자리에 초청했다. 김 여사가 만찬을 마련한 장소는 음식물은 물론 음료수 반입조차 금지하고 있다.

[채널A 영상] 정상급 배우자들 “한식과 한류 원더풀”

서울시문화재위원이자 역사학자인 전우용 씨는 28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번 만찬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관련기사

전 위원은 "박물관은 어두침침합니다. 빛조차 유물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죠. 온도, 습도, 냄새는 말할 것도 없습니다. 어떤 사람이 박물관 전시실에서 국보급 문화재들을 늘어놓고 만찬을 하겠다고 하면, 그가 누구든 '미친 사람'이라고 할 수 밖에 없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전 위원은 또 "국립박물관 만찬에 참여한 어느 '후진국' 정상 부인이 자기 나라에 돌아가 똑같은 짓을 하려 할지도 모릅니다. 그 나라 박물관장이 '정상인'이라면, 이렇게 대답할 겁니다. "어느 후진 나라에 가서 그런 황당한 경험을 하셨습니까?"라며 상식에 어긋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이날 만찬은 '기획전시실1'에서 열렸다. 각국 정상 및 국제기구 대표 배우자 14명이 참석했다. 이 전시실에는 조선 목가구, 백자 달항아리, 분청사기 등이 전시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같은 논란이 확산되자 "미국의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뉴욕 MoMA 등 세계 주요 박물관에서도 이미 전시공간을 이용한 만찬 행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정상 배우자 만찬행사 장소로 국립중앙박물관이 선정된 것은 우리나라의 유구한 역사와 아름다운 문화를 알릴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판단되었기 때문"이라며 "기존 유리벽부장속에 유물을 전시하였기 때문에 유물이 훼손될 우려는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팀
#김윤옥#핵안보회의#박물관만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