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넥슨-엔씨소프트, 프로야구서도 ‘맞짱’
더보기

넥슨-엔씨소프트, 프로야구서도 ‘맞짱’

동아일보입력 2012-03-20 03:00수정 2012-03-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넥슨은 19일 2012 프로야구 시즌에 롯데 자이언츠를 후원한다고 밝혔다. 롯데 강민호 선수(왼쪽)와 김사율 선수의 유니폼에 넥슨의 로고가 찍혀있다. 넥슨 제공
게임 업계의 맞수 넥슨과 엔씨소프트가 프로야구에서도 맞붙는다. 이들은 국내 벤처기업에서 출발해 글로벌 게임 회사로 성장했다는 점에서 자주 맞수로 비교됐다. 그런데 엔씨소프트가 지난해 경남 창원시를 연고로 하는 프로야구 제9구단 ‘NC 다이노스’를 창단한 데 이어 넥슨이 롯데 자이언츠를 후원하기로 한 것이다. 롯데는 엔씨소프트의 프로야구 진출에 가장 거세게 반발했던 구단이다. 이에 따라 게임업계가 프로야구에 막대한 비용을 지출하며 자존심 대결을 벌이는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롯데 유니폼에 넥슨 로고 새겨

넥슨은 19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프로야구 시즌에 롯데 자이언츠를 후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롯데 선수들은 오른쪽 가슴에 넥슨의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후원사 로고가 유니폼 가슴 부위에 노출되는 것은 국내 프로야구 역사에서 유례가 없는 일이다. 가슴 부위 로고 노출은 자사 브랜드를 홍보할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실제 대부분의 야구 구단은 자사나 관계사에만 그러한 기회를 줬다. 이 때문에 넥슨이 올해 롯데 자이언츠에 적지 않은 후원 액수를 약속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양사는 구체적인 후원 규모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유니폼뿐 아니라 롯데의 홈인 부산 사직구장은 올해 넥슨의 브랜드로 도배될 것으로 전망된다. 넥슨의 로고가 전용석인 ‘넥슨 존’과 경기장 내 발광다이오드(LED) 광고판에 붙는다. 넥슨은 자사의 인기 게임인 카트라이더에 롯데 자이언츠의 캐릭터를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에 앞서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NC 다이노스를 창단해 내년부터 1군 경기에 합류하는 것을 목표로 올해 2군 경기를 시작한다.

○ IT업체-야구단 결합 새로운 트렌드

프로야구는 인기 스포츠이지만 매년 최소 300억 원에 달하는 비용을 감당해야 하기 때문에 사업성은 낮은 편이다. 롯데 자이언츠 장병수 대표도 이날 간담회에서 “야구단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10∼20년간 적자를 감내할 각오를 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게임 회사가 프로야구를 후원하며 얻을 브랜드 가치 상승 효과가 수년간의 적자를 상쇄하고도 남는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게임 회사와 같은 정보기술(IT) 기업은 다른 업종과 비교할 때 컴퓨터 한 대만 있으면 누구나 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만큼 진입장벽이 낮다. 이 때문에 넥슨, 엔씨소프트 같은 IT 업계의 기존 강자들은 브랜드 가치를 높여야 다른 경쟁자들의 진입을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전 연령층에서 고루 사랑받는 프로야구를 후원해 10, 20대로 한정된 게임 사용자층의 저변을 넓히는 것도 일종의 차별화 전략이라고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게임업계의 영업이익률이 다른 업종과 비교해 높은 편이라 투자 여력도 충분하다. 넥슨과 엔씨소프트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각각 44%와 22% 수준이다. 반면 지난해 전체 상장사 평균 영업이익률은 5% 주변을 맴돌았다.

이러한 효과에 주목해 일본에서는 IT 기업과 야구단의 결합이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인터넷 쇼핑몰 라쿠텐은 라쿠텐 골든이글스를, 통신회사인 소프트뱅크는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운영 중이다.

정진욱 기자 cool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