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설 민심 여론조사]“박희태, 공정한 수사위해 의장직 사퇴해야” 66%
더보기

[설 민심 여론조사]“박희태, 공정한 수사위해 의장직 사퇴해야” 66%

동아일보입력 2012-01-26 03:00수정 2012-03-14 16: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 당명 개정 찬성” 41%
“MB 탈당 與에 도움안돼” 53%
박희태 국회의장은 사퇴, 한나라당 당명은 개정 필요, 이명박 대통령의 탈당은 한나라당에 별 도움 안 될 것….

▶ (통계표) 동아일보 설특집 기획조사
▶ (통계표) 동아일보 설특집 기획조사

동아일보가 24일 리서치앤리서치(R&R)에 의뢰해 살펴본 설 민심이다.


박 의장은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당시 돈봉투를 돌렸다는 의혹에 대해 “모르는 얘기”라며 의장직 사퇴를 거부하고 있지만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응답자의 65.9%가 ‘검찰이 공정한 수사를 할 수 있도록 의장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직 혐의가 입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장직을 사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은 22.7%에 그쳤다.

박 의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은 지지 정당, 이념 성향, 연령을 막론하고 5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도 사퇴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답변(36.2%)보다 사퇴해야 한다(56.0%)는 답변이 훨씬 많았다.

한나라당 당명 개정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응답이 40.9%로 반대하는 의견(25.1%)에 비해 많아 눈길을 끌었다. 불과 한 달 전(지난해 12월 26∼28일)만 해도 동아일보가 R&R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당명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55.6%로, ‘당명을 교체해야 한다’는 응답(19.2%)보다 훨씬 높았다. 한나라당이 변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해서는 당명 개정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의원총회에서 “당 구성원이 원할 경우 당명을 변경하겠다”고 천명한 것도 여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나라당 지지층의 57.3%가 당명 개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 30대에서 한나라당의 당명 개정 찬성 비율이 높았다.

김종인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이 제기해 여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의 한나라당 탈당에 대해서는 한나라당 지지율 증가에 ‘도움이 안 될 것’이라는 응답이 52.6%로 절반을 넘었다.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30.9%로 나타났다. 이번 대선에서 박 위원장을 지지하겠다고 밝힌 응답자나 총선에서 한나라당을 지지할 것이라고 밝힌 응답자들에서도 이 대통령의 탈당이 한나라당 지지율 증가에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이 더 많았다. “이 대통령이 탈당해야 한나라당이 살 것”이라는 여권 일각의 주장과 달리 대통령의 탈당이 한나라당의 이미지 쇄신에 미치는 효과가 생각만큼 크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