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독도 해병대 주둔, 日우익 단결 빌미만 줘”
더보기

외교부 “독도 해병대 주둔, 日우익 단결 빌미만 줘”

동아일보입력 2011-08-15 03:00수정 2011-08-15 1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경찰로 부족한 것 없지만, 軍 못보낼 것도 없어”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의 독도 해병대 주둔론에 대해 정부 내에선 신중론이 만만치 않게 나왔다. 특히 외교통상부는 김성환 장관이 해병대 주둔에 반대하지 않았다는 홍 대표의 말과 달리 매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외교부 관계자는 “독도에 군대를 주둔시키는 것은 국제사회에 독도가 분쟁지역이라는 신호를 주는 동시에 일본 우익이 단결하는 빌미만 된다”고 비판했다. 독도 군대 주둔은 일본이 독도를 점령하려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졌을 때 대응하는 최후의 수단이기 때문에 지금 상황에서 최대한 배제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방부 관계자도 이날 “홍 대표가 최근 전화로 해병대의 독도 주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물어와 김관진 장관이 영토수호라는 군의 원론적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군 소식통은 “독도에 소총으로 무장한 20∼30명의 해병대를 배치하는 것으로 상징성 말고 실질적 방어에 도움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한편 청와대는 분명한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 순시선(해상보안청 소속)을 우리 경찰이 지킬 것이냐, 군이 지킬 것이냐의 문제다. 현재 경찰로 부족한 게 있는 것도 아니고, 우리 영토에 군을 못 보낼 것도 아니다”면서 “이제 검토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동영상=홍준표 “독도에 해병대 주둔시켜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