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주리조트, ‘덕유산리조트’로 업그레이드
더보기

무주리조트, ‘덕유산리조트’로 업그레이드

동아일보입력 2011-06-29 03:00수정 2011-06-29 10: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영, 시설 개선 새CI 공개

전북 무주군 설천면에 있는 무주리조트가 ‘덕유산리조트’로 새롭게 출발한다. 부영그룹은 28일 덕유산리조트의 새로운 기업이미지(CI·사진)를 공개하고 노후시설을 개선해 종합리조트 시설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부영은 올해 4월 무주리조트를 인수했다.

새 CI는 부영 고유의 캐릭터인 원앙과 덕유산의 대표 격인 향적봉과 설천봉 등 봉우리 2개를 형상화했다. 여름과 겨울을 각각 상징하는 소나무와 눈이 결합돼 사계절 이용하는 종합 리조트라는 점도 강조했다.

1990년 국내에서 유일하게 국립공원 내에 문을 연 덕유산리조트는 726만 m² 규모로 스키장 골프장 등 스포츠시설과 키즈랜드 등 놀이시설, 호텔, 콘도미니엄, 컨벤션센터 등을 갖추고 있다. 덕유산리조트 황규석 신임 대표이사는 “앞으로 꾸준한 시설 개선과 투자를 통해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명품리조트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