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복 성모자상… 아파트단지 속 순교성지
더보기

한복 성모자상… 아파트단지 속 순교성지

동아일보입력 2011-06-23 03:00수정 2011-06-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새단장한 용산구 신계동 가톨릭 ‘당고개 성지’

9월 축복식을 갖는 서울 용산구 신계동 아파트 단지 한가운데의 천주교 당고개 성지는 한복 차림의 성모자상과 한옥 등을 배치해 ‘어머니의 품을 닮은 성지’로 조성했다. 사진 가운데가 성모자상.김갑식 기자dunanworld@donga.com
아이를 안고 있는 한복 차림의 어머니. 그 눈에는 넉넉하고 따스한 사랑이 넘친다. 엄마의 품을 파고드는 갓난아이와 엄마가 어디라도 멀리 갈세라 치맛단을 잡은 채 한쪽 다리를 든 계집 아이….

서울 용산구 신계동 당고개 순교성지의 성모자상이다. 16일 찾은 이 순교성지는 기존 가톨릭 성당이나 성지와 비교할 때 파격적인 모습이다. 성모자상은 한국적인 어머니의 품을 형상화했고 뒤편에는 고즈넉한 한옥이 들어서 있다. 벽은 옹기와 도자기 조각을 이용해 황토 빛의 토속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아름답고 우아하기보다는 따뜻하고 넉넉한 한국적인 성모상을 형상화하려고 했습니다. 우리 모두 알고, 그리워하는 어머니의 모습, 어머니의 품이죠.”

이 성지를 관할하고 있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삼각지 성당 권철호 주임신부의 말이다. 당고개라는 명칭과 달리 지금은 고개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1839년 기해박해 때 10명의 천주교인이 이 자리에서 순교했고 권진이(아가타) 손소벽(막달레나) 등 9명은 성인 반열에 올랐다. 이곳은 서소문 밖 네거리와 절두산, 새남터와 함께 서울의 가톨릭 4대 순교성지로 꼽힌다. 같은 이름의 지하철 4호선 당고개역과는 관련이 없다.

주요기사

한국적인 순교성지가 조성된 것은 당고개성지에 얽힌 사연 때문이다. 순교자의 한 명인 이성례(마리아)는 두 번째 한국인 신부인 최양업의 어머니다. 이성례는 6명의 아이 중 막내가 죽자 다른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신앙을 부인하는 배교(背敎)를 했지만 신앙을 지키다 끝내 참수됐다. 그래서 한국 가톨릭사에서 이성례의 순교는 한국적인 모성과 신앙을 동시에 상징하는 장면으로 기록되고 있다.

권 신부는 “이성례가 순교할 당시 아이들이 구걸해 모은 돈을 망나니에게 주며 ‘우리 어머니를 아프지 않게 한 칼에 보내 달라’고 부탁했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 가톨릭계는 1980년대 초반 103위 시복시성 청원 과정에서 빠진 이성례를 비롯해 최 신부 등 125인의 시복시성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화가인 심순화 씨가 한국적인 어머니 성지 탄생의 산파 역할을 했다. 성모상과 한옥, 벽, 심지어 배수로에 이르기까지 전통적인 분위기를 살리면서 순교정신이 느껴지도록 작업했다. 벽에는 순교자 10명의 성인화가 유리 모자이크로 조성될 예정이다. 심 씨는 “옹기 조각은 초기 교인들이 거주하던 곳에서 구한 것”이라며 “여러 이유로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기적 같은 도움의 손길들이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 성지는 한국적인 모습뿐 아니라 아파트단지 안에 들어섰다는 것도 특이하다. 재개발 과정의 어려움이 예상됐지만 서울대교구와 주민들이 대화와 협력을 통해 공원 형태의 가톨릭 성지가 조성된 것. 평일 오전 11시, 주말 오후 3시에 한 차례 미사를 진행하고 있고 9월 축복식을 한다. 외부성지는 현재 시설 보호를 위해 관리인이 있을 때 방문이 가능하다. 02-711-0933

김갑식 기자 dunanworl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