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건희 회장 “초과이익 공유제,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더보기

이건희 회장 “초과이익 공유제,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동아일보입력 2011-03-11 03:00수정 2011-03-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회주의 말인지, 공산주의 말인지…” 직격탄
전경련 만찬 초대받은 金총리 10일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단 회의 만찬장에서 김황식 국무총리, 허창수 전경련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왼쪽부터)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초과이익 공유제’에 대해 “도대체 이해가 가지 않고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작심한 듯 비판했다. 초과이익 공유제는 정운찬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이 제안해 정치 및 경제계에서 논란이 돼 왔다.

이 회장은 10일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단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이익공유제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가 어릴 때부터 기업가 집안에서 자라고 학교에서 경제학 공부를 계속했는데 그런 얘기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평소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을 아끼는 편인 이 회장은 이날 오후 4시 50분경 회의장으로 들어오면서 이익공유제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얼굴에 웃음기를 거두고 1분 정도 이 같은 비판을 쏟아냈다. ‘부정적으로 보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부정적, 긍정적을 떠나서 도대체 경제학에서 배우지 못했다”면서 “누가 만들어 낸 말인지, 사회주의 국가에서 쓰는 말인지, 자본주의 국가에서 쓰는 말인지, 공산주의 국가에서 쓰는 말인지 모르겠다”고 냉소적으로 말했다. 삼성 관계자는 “미리 마음먹고 말씀하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 이건희 “초과이익공유, 경제학서 들어본 일 없다” ▼

주요기사

현 정부의 경제 성적표에 대해 이 회장은 “그래도 계속 성장을 해왔으니까 낙제점을 주면 안 되겠고…. 과거 10년에 비해서는 상당한 성장을 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다른 그룹 회장들은 이날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회의장으로 들어갔다가 오후 8시 35분 행사를 마치고 돌아갔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전경련 회장에 취임한 후 처음 열린 이날 회장단 회의는 한 시간 남짓 비공개로 진행됐다. 회장단 21명 가운데 17명이 참석해 2007년 조석래 효성 회장의 전경련 회장 취임 직후 열린 회장단 회의 이래 가장 성황을 이뤘다. 허 회장과 이 회장을 비롯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박용현 두산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 강덕수 STX 회장, 정준양 포스코 회장, 현재현 동양 회장, 이웅열 코오롱 회장, 최용권 삼환기업 회장, 김윤 삼양사 회장, 류진 풍산 회장, 정병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이 참석했다.

전경련은 ‘3월 회장단회의 발표문’을 통해 매년 5% 이상 꾸준하게 성장해 2030년까지 1인당 소득 10만 달러, 세계 10대 경제강국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또 물가 불안 등 주요 경제현안에 대해 정부와 적극 협력하고, 중소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에도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회장단은 시민사회, 노동계, 청년층, 중소기업계 등 다양한 계층의 의견도 폭넓게 듣고,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를 위한 민간외교도 활발히 하기로 뜻을 모았다.

회장단 회의에서 이익공유제에 대한 얘기는 오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병철 부회장은 “프로핏(이윤) 셰어링이라는 정운찬 위원장의 얘기가 아직 구체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전혀 거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회의가 끝난 뒤 회장단은 김황식 총리를 초청해 만찬을 열었다. 전경련 회장단은 총리가 바뀌면 관례적으로 초청 만찬을 한다. 최근 정부의 동반성장 압박 기조에 따라 이날 만찬에서도 강도 높은 주문이 나올 것으로 전망됐으나 김 총리는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린다”는 덕담을 건넸다. 김 총리가 “기업인 여러분이 경제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하자 만찬을 주재한 정몽구 회장이 “허창수 회장을 중심으로 전경련이 합심해 국가 경제발전을 위해 노력하자”고 건배를 제의하면서 만찬은 화기애애하게 진행됐다.

김희균 기자 foryou@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