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출범
더보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출범

동아일보입력 2011-01-25 03:00수정 2011-01-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파진흥원을 확대 개편… 年5400억 발전기금 관리
24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출범식에 참석한 인사들이 제막식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서종렬 한국인터넷진흥원장, 이경재 한나라당 의원,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유재홍 KCA 원장, 이형균 KCA 이사. 사진 제공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전파진흥원이 방송진흥 업무까지 맡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으로 확대 개편한다.

KCA는 24일 서울 송파구 진흥원 청사에서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이경재 한나라당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열고 방송통신 융합 정책 연구와 고도화된 전파서비스 구현을 목표로 제시했다.

KCA는 올해부터 방송통신발전기금을 방통위에서 위탁받아 관리한다. 재원은 방송발전기금과 정보통신진흥기금이며 연간 5400억 원에 달한다.

유재홍 원장은 “콘텐츠 진흥 기금이 여럿 있지만 KCA 기금은 방송사업자만을 위한 자금”이라며 150억 원 수준인 직접 제작비 지원 규모를 늘리는 등 올해 4400억 원 규모의 사업과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방송발전기금에선 ‘아마존의 눈물’ ‘최후의 툰드라’ 등 94편의 방송프로그램을 지원했다.

주요기사

또 KCA는 2300억 원을 들여 2012년 경기 고양시 일산에 디지털방송콘텐츠지원센터를 건립한다. 이 센터에선 프로그램 제작 시설 대여, 송출, 중계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 위원장은 축사에서 “KCA가 무선국 검사 등 전파 관리 집행 업무에만 그치지 않고 방송통신 콘텐츠 제작과 해외 진출 지원 등으로 방송통신산업의 국제경쟁력을 강화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