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위키리크스發 ‘외교 폭탄’ 일파만파]클린턴 “문건유출 책임자 끝까지 추적”
더보기

[위키리크스發 ‘외교 폭탄’ 일파만파]클린턴 “문건유출 책임자 끝까지 추적”

동아일보입력 2010-12-01 03:00수정 2011-03-29 17: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은 폭로 전문 사이트인 위키리크스의 외교 전문 25만 건 무차별 폭로를 ‘미국 정부에 대한 사이버 공격’으로 규정하고 전면전을 다짐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미국은 문건 유출에 책임 있는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추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클린턴 장관은 “도난당한 국무부 전문에 대해서는 코멘트도 확인도 하지 않겠다”고 전제한 뒤 “미국은 외교관의 개인적인 관점과 판단, 외교 상대와의 사적인 토론 등 기밀이어야 할 정보가 폭로된 점을 심히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자청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번 폭로로 국가 사이의 신뢰가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한 뒤 “하지만 미국과 다른 국가 사이의 우호적인 관계는 이런 폭로에 따른 시련을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내내 단호하고 격앙된 어조를 유지한 클린턴 장관은 “이번 폭로는 미국의 외교 이해관계에 대한 공격일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맹과 파트너십, 대화와 협상에 대한 공격”이라며 “이런 폭로의 재발 방지를 위해 필요한 사항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에릭 홀더 법무장관도 이날 “법무부는 위키리크스의 정부 기밀문건 폭로 수사과정에서 국내법 위반이 드러날 경우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컴퓨터에 적절한 방화벽을 설치하지 못했거나, 문서 유출을 방지하는 데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실무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정보 유출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며 완곡어법을 사용했지만 불쾌감의 정도는 상당한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기브스 대변인은 “오바마 행정부가 자유로운 정보의 흐름을 환영하지만 이번 유출은 정보를 훔쳐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범정부 차원의 제도 개선은 백악관이 팔을 걷고 나섰다. 제이컵 루 백악관 예산국장은 “이런 종류의 문건 유출은 용납될 수도, 용서받을 수도 없다”고 강조하면서 기밀보호 문제를 점검할 ‘보안점검팀’을 각 부처에 설치하도록 지시했다.

그러나 제도 정비가 문건 유출을 완전히 막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미국의 비밀정보는 행정부의 공무원과 군인 등 최대 300만 명에게 접근할 권한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내부고발자를 방지하기 위한 정신교육 등이 병행되지 않는다면 단순한 제도 정비만으로 문건 유출을 막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워싱턴=하태원 특파원 triplet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