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저우 아시아경기]박태환 금3-은2-동2, 완벽한 부활 이젠 런던이다
더보기

[광저우 아시아경기]박태환 금3-은2-동2, 완벽한 부활 이젠 런던이다

., 광저우=한우신기자 입력 2010-11-19 03:00수정 2015-05-21 2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하’ 이어 2개 대회 연속 7개 메달 쾌거 ‘로마 악몽’ 말끔히… “최선 다해 후회 없다” 박태환(단국대·사진)이 광저우 아시아경기 수영 남자 자유형 1500m에서 은메달을 추가하며 화려한 부활을 완성했다. 박태환은 18일 광저우 아오티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자유형 1500m에서 15분1초72로 중국의 쑨양(14분35초43)에 이어 2위에 올랐다. 그는 2006년 도하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 때 세운 한국 기록(14분55초03)보다 뒤지며 대회 2연패에는 실패했다.

박태환은 초반 300m까지는 쑨양 옆에 바짝 붙으며 1초 내 차이를 유지했다. 300m를 지나면서 박태환과 2, 3위를 다투던 장린(중국)의 페이스는 눈에 띄게 떨어졌다. 박태환도 조금씩 처지기 시작하더니 600m 지점에선 3초가 뒤졌다.

이후 쑨양은 거침없이 내달리며 박태환과의 차이를 더욱 벌렸다. 쑨양은 세계 기록(14분34초56)에 불과 0.87초 뒤진 아시아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경쟁자들이 후반까지 따라왔다면 세계 기록 경신도 무난해 보였다. 장린은 3위(15분22초03)에 머물렀다.


박태환은 “개인 기록은 깨고 싶었는데 아쉽다. 하지만 최선을 다했으니까 후회는 없다. 연일 경기에 나서며 피로가 쌓였지만 그것 때문에 못했다는 것은 핑계”라고 말했다. 그는 1500m에 계속 출전할지 묻는 질문에는 “현재 상황에선 말하기 힘들다”고 했다.

주요기사

박태환은 1500m를 마친 후 곧바로 혼계영 400m 자유형 주자로 나서 은메달에 힘을 보탰다. 정두희(접영), 박선관(배영), 최규웅(평영)과 박태환이 힘을 합친 한국팀은 3분38초30을 기록해 중국 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하지만 중국이 부정 출발로 실격당하면서 2위로 올라섰다. 박태환은 이번 대회에서 금 3, 은 2, 동메달 2개를 따내며 4년 전 도하 대회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7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수영 역대 최다 메달(한규철·11개) 기록은 일찌감치 넘겼다.

남자 평영 200m에서는 최규웅(한국체대)이 2분12초25로 쉐루이펑(중국)과 함께 공동 은메달을 차지했다. 최혜라(오산시청)는 여자 개인혼영 200m에서 2분12초85의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이번 대회 자신의 3번째 동메달을 따냈다.

한국 수영 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금 4, 은 3, 동메달 6개로 마무리했다. 역대 최고 성적을 냈던 도하 아시아경기(금 3, 은 2, 동 11)보다 동메달은 줄었지만 금메달과 은메달이 늘었다. 무엇보다 금메달을 일군 박태환과 정다래(전남수영연맹)를 비롯해 최규웅, 최혜라 등 젊은 피들의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 큰 수확이었다.

광저우=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