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추값 폭등 현장 르포]MB 가족식탁에 양배추김치 오른 사연은
더보기

[배추값 폭등 현장 르포]MB 가족식탁에 양배추김치 오른 사연은

동아일보입력 2010-10-01 03:00수정 2010-10-01 07: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가족의 식탁에 오르는 김치가 배추김치에서 양배추 김치로 바뀌었다.

30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최근 주방장을 불러 “날씨 때문에 배추 값이 올랐으니 당분간 배추 대신 양배추로 만든 김치를 달라”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 한 관계자는 이날 “29일 아침식사부터 김치가 바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이 대통령은 “청와대 직원들을 위한 구내식당에까지 양배추 김치를 일률적으로 강제하지는 말라”는 당부도 했다고 한다.

이 대통령의 ‘이색 지시’는 부인 김윤옥 여사가 최근 시장에 들렀다가 말로만 듣던 ‘배추 1포기=1만 원’ 현상을 보고 이를 이 대통령에게 전한 게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대통령 가족의 양배추 김치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인터넷 언론과 누리꾼들은 “양배추 1포기 가격은 배추보다 10∼20% 정도밖에 저렴하지 않다”는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청와대 홍보라인 관계자는 “인터넷상의 배추-양배추 가격 논쟁은 ‘달을 가리키는데 손가락 끝을 본다’는 이야기를 떠올리게 한다”며 “중요한 것은 이 대통령이 심정적으로라도 배추김치를 못 먹는 서민들의 마음을 함께하고자 했던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배추 부족 현상이 심각하니 나부터라도 입을 줄이겠다’는 심정의 발로라는 것이다.

주요기사

김승련 기자 sr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