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소속 단체장들 잇단 후퇴에 흔들리는 ‘4대강 전선’
더보기

민주, 소속 단체장들 잇단 후퇴에 흔들리는 ‘4대강 전선’

동아일보입력 2010-08-06 03:00수정 2010-08-06 03: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도부 “변함없다” 진화 나서 민주당이 ‘4대강 살리기 사업’을 놓고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했다. 당 지도부와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 야권 소속 광역단체장들이 “협상” “수정” 등을 언급하자마자 당내 강경파와 진보단체들이 거세게 비난하고 나선 것이다. 하지만 4대강 유역 주민들을 비롯한 현장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결사반대’만을 고집하기도 어려운 형편이다. 이를 두고 당내에선 “선명한 반대구호만 외쳐온 결과 스스로 운신의 폭을 좁혀버린 자승자박”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진화 나선 당 지도부, “입장 바뀐 것 없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당 고위정책회의에서 “4대강 사업과 관련해 보(洑) 건설 중단과 준설 최소화, 정상적 치수사업 전환이 돼야 한다는 민주당의 일관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야권 단체장들이 4대강 사업에 찬성한다는 식의 보도는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민주당 ‘4대강 사업 저지특위’ 간사인 김진애 의원은 회의에서 “국토해양부가 의도적으로 사실을 왜곡했다”며 관련자 문책을 요구했다. 안 지사도 자신의 트위터에서 “4대강 사업과 관련한 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주요기사

다시 강경노선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목소리도 터져 나왔다. 천정배 의원은 자신의 블로그에서 “당장 ‘민주당 총궐기일’을 정해 더 적극적인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의원도 즉각적인 4대강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당내 일각에선 4대강 사업 찬성으로 입장을 바꾼 듯한 이시종 충북도지사, 안 지사에게 당과 사전조율을 하지 않은 데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 예견됐던 자승자박

민주당 지도부는 “정부와 언론이 진의를 왜곡했다”는 식으로 화살을 돌렸지만 김진애 의원이 이날 공개한 충남도의 공문을 살펴보면 4대강 사업에 반대하기보다는 ‘재검토’에 무게를 둔 것으로 해석될 소지가 다분하다. 당이 전날 내놓은 ‘4대강 사업 대안서’ 역시 보 설치 문제를 제외하면 정부의 4대강 사업안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 때문에 당내에선 지도부와 일선 도지사들이 ‘출구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실 민주당은 그동안 내부적으로는 대안들을 제시하고 검토해 왔다. 하지만 정치적 선명성을 위해 ‘전면반대’ 구호만을 외쳐온 탓에 ‘수정’ ‘조정’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리기만 해도 ‘입장 선회’ ‘후퇴’로 비칠 수밖에 없는 처지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