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론조사]앞으로의 한일관계는 韓 39% “나아질것” 日 62% “현상유지”
더보기

[여론조사]앞으로의 한일관계는 韓 39% “나아질것” 日 62% “현상유지”

동아일보입력 2010-06-10 03:00수정 2010-06-10 05: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일강제병합 100년, 양국관계는…
동아일보-아사히 공동여론조사
한국 국민은 새로운 한일관계를 위한 첫째 조건으로 ‘일본의 납득할 만한 사죄’를 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일본은 경제·기술 협력을 중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새로운 한일관계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묻는 설문에 대해 한국인은 ‘한국인이 납득할 만한 일본의 사죄’(26.9%)를 맨 먼저 꼽았다. 이어 ‘한일 국민 간의 폭넓은 교류 확대’(21.2%), ‘역사인식을 일치시키기 위한 공동 연구’(21%), ‘미래세대에 대한 과거사 교육’(20.8%) 등이 2∼4위를 차지했다. ‘한국의 포괄적 포용을 통한 대일 인식의 개선’(4.6%)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매우 낮았다. 이번 조사에서 상호 교류를 통한 관계 개선에 거는 한국인의 기대가 커진 것이 두드러진다. 2005년 3월 조사에서는 6%에 불과하던 ‘국민 간의 폭넓은 교류’가 이번 조사에서 21.2%로 높아졌기 때문이다. 일본의 사죄가 가장 중요하다는 인식은 5년 전 42%에서 26%로 줄어들었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은 ‘교류 확대’에, 20대 이하는 ‘역사 인식 일치를 위한 공동 연구’에, 30대는 ‘미래 세대에 대한 과거 교육’에 거는 기대가 상대적으로 컸다.

일본인들은 ‘양국 상호 이해를 심화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무언인가’를 묻는 질문에 ‘경제·기술 협력’이라고 답한 비율이 44%로 가장 높았다. ‘유학 등 인적 교류’(15%), ‘문화·스포츠 교류’(15%), ‘역사 공동 연구’(11%)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인은 앞으로의 한일 관계에 대해 큰 기대를 하지 않으면서 희망도 버리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일 관계가 ‘그저 그럴 것’이라는 전망이 49.3%로 가장 높았고 ‘나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38.9%,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은 6.8%였다. 일본인은 ‘현재 일본과 한국의 관계가 좋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는 응답(57%)이 ‘그렇다’는 답변(33%)보다 훨씬 많았다. ‘한일 관계가 지금보다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것으로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서도 ‘지금 그대로’(62.0%)가 ‘좋은 방향으로 나아간다’(30%)는 답변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관련기사

허진석 기자 jameshu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