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천안함 北소행설은 언론 추측”
더보기

中 “천안함 北소행설은 언론 추측”

동아일보입력 2010-05-07 03:00수정 2010-05-07 0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교부 대변인 “김정일 訪中은 中 주권문제… 천안함과 별개”
김정일 오늘 北으로 귀환
중국 외교부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문 초청과 천안함 사건은 별개이며 한국 정부가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에 의한 것이라고 기본 결론을 내렸다는 보도는 추측에 불과하다고 6일 밝혔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이미 천안함의 침몰은 북한 어뢰 공격에 따른 것이라는 기본 결론을 내렸다는 보도가 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는) 일부 언론의 보도이고 추측”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장 대변인은 “우리가 알기로 한국 정부는 현재 천안함 사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며 한국 정부는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태도에 입각해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며 “우리는 아직 한국 정부로부터 공표된 정식 조사결과를 전달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 장 대변인은 ‘한국 정부가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천안함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이 시기에 중국 정부가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허용한 데 대해 항의했다는 보도가 있다’는 외신기자의 사실 확인 요청에 “김 위원장의 방중과 천안함 사건은 별개의 문제”라며 “어떤 나라 지도자의 방문을 받아들이는 것은 중국의 주권 범위 내의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는 “내가 아는 바에 따르면 최근까지 어느 누구도 중국 정부에 소위 ‘항의’를 제기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장 대변인의 이날 발언은 중국 정부가 김 위원장을 방문 초청한 것에 한국 측이 불만을 표출하는 데 대한 중국 정부의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이 적지 않다.

이에 대해 정부의 외교안보 라인 당국자는 “김 위원장의 방중이 중국의 주권 범위 내의 일이라고 한 것은 그동안 중국이 보여준 대(對)한반도 정책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라며 “중국이 애당초 북한이 아니라 한국 편을 든다고 생각하긴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그는 장 대변인의 ‘언론 추측’ 발언에 대해 “원론적인 언급이다. 아직 진상규명 작업이 진행 중이지 않느냐”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6일 3박 4일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 반(한국 시간 오후 5시 반)경 베이징(北京) 역에서 특별열차 편으로 귀국길에 올랐다. 특별열차는 7일 오전 단둥(丹東)을 지나 북한으로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낮 숙소인 베이징의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 오찬회동을 하며 경제협력 문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외교소식통은 “원 총리가 2006년 김 위원장의 방중 때에도 별도로 오찬을 마련했던 전례로 볼 때 이번에도 그런 자리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이 자리에 차기 총리로 거론되는 리커창(李克强) 부총리도 배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경제를 책임지는 원 총리와 리 부총리는 김 위원장과 식량 원조 및 대북 투자 등 경제 협력 문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이헌진 특파원 mungchi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