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25년 평양 인구, 부산 앞질러
더보기

2025년 평양 인구, 부산 앞질러

동아일보입력 2009-12-29 03:00수정 2009-12-29 0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반도 도시 인구통계 전망
서울은 969만명으로 줄 듯

2025년에는 평양이 부산을 제치고 한반도에서 서울에 이어 인구가 많은 도시가 될 것으로 추산됐다.

28일 통계청이 유엔과 통계청의 주요 도시 인구추계를 토대로 업데이트한 북한통계포털(www.kosis.kr/bukhan)에 따르면 서울 인구는 2010년 1003만9000명에서 2025년 969만6000명으로 34만3000명(3.4%) 줄지만 여전히 한반도 최대 인구 도시의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부산 인구는 내년 344만6000명에서 2025년 304만8000명으로 39만8000명(11.5%) 줄어드는 반면 평양 인구는 같은 기간에 334만6000명에서 363만 명으로 28만4000명(8.5%)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 전망대로라면 인구 2위 도시가 부산에서 평양으로 바뀌게 된다.


통계청이 인구 규모를 전망한 주요 10개 도시 중 2010년보다 2025년에 인구가 줄어드는 도시는 서울, 부산, 대구(―23만9000명), 광주(―3만2000명) 등이며 인구가 늘어나는 도시는 평양을 비롯해 인천(16만6000명), 남포(12만6000명), 함흥(9만4000명), 대전(8만4000명), 울산(3만3000명) 등이다.

주요기사

한편 2008년 말 기준으로 남한의 군 병력은 65만5000명, 북한은 119만 명으로 북한의 병력 규모가 2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군 병력은 남한이 6만8000명으로 북한(6만 명)보다 많았지만 육군은 북한이 102만 명으로 남한(52만2000명)의 2배에 육박했고 공군 병력도 북한이 11만 명으로 남한(6만5000명)보다 많았다.

장원재 기자 peacechao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