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金의장 “예산안 연내 처리 안되면 사퇴”
더보기

金의장 “예산안 연내 처리 안되면 사퇴”

동아일보입력 2009-12-28 03:00수정 2009-12-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이명박정부 대운하 안한다”… 野예산처리 촉구 김형오 국회의장은 27일 “예산안은 연내에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며 “내년도 예산안이 연내 처리되지 않을 경우 의장직을 사퇴하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예산안 처리에 대한 국회의장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여야가 연내 예산안을 처리하지 못할 경우 국회의장과 당 대표,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는 공동으로 책임지고 사퇴(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예산안이 연내에 처리되지 못하는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 발생한다면 이것은 국회의 기능이 정지됐음을 의미하는 것이고, 국회가 국가위기 상황을 초래한 것으로 봐야 하기 때문에 마땅히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지도부는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올해가 5일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4대강 예산에 대해 타협점을 찾지 못해 국민 전체의 생활과 직결되는 다른 예산까지도 볼모로 잡혀 있어 참으로 답답하고 백척간두에 서 있는 심정”이라며 “나라살림과 민생, 국가안보 등을 감안할 때 어떤 일이 있더라도 준예산을 편성하는 사태는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한편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이명박 정부는 대운하 사업을 하지 않을 것이다”며 “대통령이 여러 차례 약속한 만큼 국회도 소모적 논쟁을 접고 시급한 예산안 처리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정훈 기자 sunshad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