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女400계주도 23년만에 한국新
더보기

女400계주도 23년만에 한국新

동아일보입력 2009-10-23 03:00수정 2009-10-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 김하나 3관왕 육상 여자 400m 계주 한국기록이 23년 만에 경신됐다. 22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90회 전국체육대회 여자 일반부 400m 계주에서 경북 대표팀이 한국기록(45초33)을 작성하며 우승했다. 종전 기록은 1986년 서울 아시아경기에서 나온 45초59. 전날 200m 결승에서 23년 만에 한국기록(23초69)을 세운 경북 대표팀 3번 주자 김하나(24·안동시청)는 100m 우승까지 포함해 3관왕에 올랐다.

수영에서도 한국기록이 쏟아졌다. 유규상(17·인천체고)은 남자 고등부 접영 200m에서 종전 기록을 0.3초 앞당긴 1분58초26의 한국기록으로 우승했다. 종전 기록 보유자인 유정남(26·전남수영연맹)은 남자 일반부 접영 200m에서 1분58초89로 3위에 그쳤다. 여고부 최혜라(18·서울체고)는 접영 200m 결승에서 2분7초51로 터치패드를 찍어 지난해 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기록(2분7초85)을 1년 만에 갈아치웠다.

남녀 일반부 개인 혼영 400m에 출전한 충북 대표 신형수(22·상무)와 남유선(24·강원도청)도 각각 4분17초83과 4분41초55의 한국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대회 3일째인 22일까지 수영에서 7개의 한국기록이 나왔다.

대전=이종석 기자 wing@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