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슬람 여성도 바지입게 해달라”
더보기

“이슬람 여성도 바지입게 해달라”

입력 2009-07-31 02:59수정 2009-09-21 2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지를 입었다는 이유로 재판을 받고 있는 수단의 여기자 루브나 아메드 알 후세인 씨. 사진 제공 더 타임스 인터넷판

형사처벌 위기 수단 여기자, 정식 재판 요구

‘여성들에게도 바지 입을 권리를 달라!’

바지를 입었다는 이유로 형사처벌될 위기에 놓인 아프리카 수단의 한 여기자가 힘겨운 법정싸움을 벌이고 있다. 30일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수단에서 기자로 활동하는 루브나 아메드 알 후세인 씨는 이달 초 수도 하르툼의 한 레스토랑에서 다른 여성 12명과 함께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형법상 금지된 ‘상스러운 옷차림’, 즉 바지를 입고 있었다는 것.

당시 체포된 여성 10명은 10대의 태형과 250수단파운드(약 13만 원)의 벌금을 내고 풀려났다. 하지만 후세인 씨와 다른 여성 등 2명은 “잘못한 것이 없다”며 변호사 선임과 정식 재판을 요구했다. 유죄로 인정될 경우 그는 이슬람법인 ‘샤리아’에 근거한 수단 형법에 따라 최대 40대의 태형과 벌금형을 선고받게 된다.

후세인 씨는 29일 열린 재판에 체포 당시와 똑같은 진녹색 바지에 녹색 히잡 차림으로 출석했다. 법정은 그녀에게 “국제단체인 유엔에서 활동하는 유엔 직원의 자격으로 면책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권고했지만 거부했다. 그녀는 “나의 투쟁 목적은 여성의 복장에 대한 부당한 규제 철폐”라며 “재판을 계속 진행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끝까지 재판을 받기 위해서 유엔에 당장 사표를 쓸 수도 있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인권에 반하는 태형 처벌을 비난했다. 수단 언론계는 정부가 후세인 씨를 처벌하려는 진짜 이유가 정부에 대한 그의 비판적 칼럼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후세인 씨는 진보 신문인 ‘알 사하파’에 오마르 알 바시르 수단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 공직자들을 비판하는 글을 써 왔다. 2차 재판은 8월 4일이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