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양기 씨 간첩혐의 23년 만에 무죄
더보기

김양기 씨 간첩혐의 23년 만에 무죄

입력 2009-07-31 02:59수정 2009-09-21 21: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군사정권 시절 대표적 ‘간첩 조작사건’으로 알려진 ‘김양기 간첩사건’의 당사자 김양기 씨(59·전남 여수시·사진)에 대해 법원이 23년 만에 무죄를 선고했다.

광주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장병우)는 30일 재일공작원의 지령을 받고 북한을 찬양 고무한 혐의로 원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은 김 씨에 대한 재심에서 “간첩이라는 혐의를 인정할 아무런 증거가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김 씨는 1986년 2월 21일 재일 공작지도원 김철주로부터 지령을 받고 국가기밀을 수집하고 북한을 고무 찬양한 혐의로 체포돼 징역 7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1991년 가석방됐다.

광주=김권 기자 goqu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