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산업은행 해운업계 지원… 2조 ‘선박프로그램’ 마련
더보기

산업은행 해운업계 지원… 2조 ‘선박프로그램’ 마련

입력 2009-07-31 02:58수정 2009-09-21 2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업은행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국제물동량이 크게 줄어들어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해운업계의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2조 원 규모의 ‘선박 프로그램(kdb Shipping Program)’을 출범시켰다.

산은은 STX팬오션 대우조선해양 동부화재 등과 함께 1조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국내외 투자자로부터 1조 원 규모의 자금을 유치받아 해운사가 건설 중인 선박과 중고선박을 사들이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산은은 이 프로그램으로 사들인 선박을 해당 해운사에 다시 빌려주거나 우량 해운사에 빌려줘 일정 기간 용선료를 받고 만기가 되면 해당 해운사가 재매입하도록 하거나 시장에 내다팔아 투자자금을 회수하기로 했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해운사는 보유하고 있는 선박이나 자금난으로 건조가 중단된 선박을 팔아 필요한 자금을 확보해 재무구조를 개선할 수 있다. 또 조선사는 안정적으로 선박을 건조할 수 있게 됐다.

민유성 산은 행장은 “이번 선박 프로그램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금융 해운 조선의 상생협력 모델을 제시한 것”이라며 “수익금 중 일부는 거북선 탐사사업 등에 지원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재윤 기자 jaeyu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