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음주운전 공공위협” 첫 사형선고
더보기

中 “음주운전 공공위협” 첫 사형선고

입력 2009-07-28 23:36수정 2009-09-21 22: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면허로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내 4명을 사망하게 한 중국인에게 사형이 선고됐다.

중국인 선 웨이밍은 지난해 말 만취한 상태로 쓰촨성 청두 시내에서 뷰익 세단을 몰고가다 반대편에서 달려오던 차량 4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네 명이 사망했으며 한 명은 중상을 입었다. 청두 법원은 선 웨이밍이 공공의 안전을 크게 위협했다는 이유로 사형을 선고했다. 중국에서 음주운전자에게 사형 선고가 내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

사형 선고가 내려지자 선 웨이밍은 “여생을 피해자 가족에게 봉사하며 살고싶다”며 “그들을 위해 돈을 벌 수도 있다”고 외쳤다고 한다.

누리꾼들은 ‘뒤늦은 후회’, ‘음주운전에 사형선고는 과한 처벌같기도 하다’며 놀라워했다.

김아연 동아일보 기자·정보검색사 aykim@donga.com

▶스포츠동아 인기화보

[화보] ‘청순·상큼·발랄’ 매력 넘치는 여성그룹 티아라
[화보] 성장하는 소녀시대 최근 활약상
[화보] ‘큐티 글래머’ 서수진 코리아 그라비아 화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