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런 다운] 수염 깎은 박용택 “채플린 될 뻔 했네”
더보기

[런 다운] 수염 깎은 박용택 “채플린 될 뻔 했네”

입력 2009-07-24 08:10수정 2009-09-21 22: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3일 광주구장에 나타난 LG 박용택은 유난히 깔끔한 얼굴이었다. 한동안 수염을 덥수룩하게 길렀던 그는 하루 전과 ‘완전히 딴 사람’이 돼 있었다.

강인한 인상을 주기 위해 수염을 택했던 그는 그 덕분(?)인지 전반기 막판부터 타격 1위에 올랐고, 그래서 수염에 대한 애착도, 자부심도 대단했는데 왜 갑자기 면도를 한 것일까.

그 사연이 재미있다. 박용택은 “잘못 건드렸다가 그냥 확 밀어버렸다”며 “하마터면 찰리 채플린 될 뻔했다”고 했다.

22일 게임이 끝난 뒤 숙소에서 정성스레 ‘수염 정리’를 하다보니까 너무 길어 쉽지 않았고, 어쩌다 손을 댄다는 것이 잘못돼 영 어색해보이더란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애지중지(?) 기른 수염을 말끔하게 밀어 버렸다는 설명. 수염을 민 박용택은 아쉬워 어쩔 줄 몰랐지만 정작 주변의 반응은 칭찬 일색이었다.

“지저분한 수염을 미니까 그 잘 생긴 얼굴이 이제야 빛이 난다. 진작 면도를 할 것 그랬다”는 평가가 대부분. 물론 박용택은 ‘내 속도 모르고…’란 표정이었지만….

광주 |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화보]‘무적 LG의 선봉장’ 호타준족의 대명사 박용택
[화보]롯데, 두산 꺾고 전반기 4위로 마감
[화보]SK, ‘천적’ 류현진 잡고 승리… 송은범 11승
[관련기사]초박빙 5강…동네북 한화…광현천하
[관련기사]김경문-로이스터 안도의 한숨 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