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BS“스타킹 표절 사과…해당 PD 교체 및 징계”
더보기

SBS“스타킹 표절 사과…해당 PD 교체 및 징계”

입력 2009-07-22 11:35수정 2009-09-21 22: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가 예능프로그램 ‘스타킹’의 표절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냈다.

SBS는 22일 오전 ‘스타킹 표절 건’에 대한 사과문이라는 글에서 “‘스타킹 일본 동영상 표절 건’에 대해 진위를 알아본 결과, 제작진이 일본 동영상을 출연자에게 제공하고 연습시켜 출연시킨 것이 사실로 드러나 해당 연출자를 즉시 교체하고 연출 정지 징계를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안은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와 정면 배치될 뿐 아니라 시청자의 신뢰에 반하는 행위로 어떤 변명으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말했다.

‘스타킹’ 18일 ‘3분 출근법’을 소개, 일반인 출연자가 스튜디오에 마련된 원룸 세트를 이용해 3분 안에 완벽히 출근 준비하는 모습을 방영했다. 하지만 이 소재는 지난 3월27일 일본 TBS 예능프로그램 ‘시간단축생활가이드쇼’에서 소개된 ‘5분 출근법’과 지나치게 유사해 시청자들 사이에 표절 논란을 빚었다.

동아닷컴 이유나 기자 ly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