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차동민 대검차장 “조직안정 최선”
더보기

차동민 대검차장 “조직안정 최선”

입력 2009-07-21 02:57수정 2009-09-21 2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지휘부의 공백사태를 해소하기 위해 검찰총장 직무대행을 맡게 된 차동민 신임 대검찰청 차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청사로 첫 출근을 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변영욱 기자

‘천성관 부인 쇼핑정보 유출’ 경위파악 보류 검토

차동민 신임 대검찰청 차장은 20일 검찰총장 직무대행으로서 첫 업무를 맡게 되면서 “신속하게 조직을 안정시켜 검찰 본연의 업무를 하는 데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상 초유의 검찰 지휘부 공백사태를 해소하기 위해 대검 차장에 임명된 차 차장은 이날 오후 1시 반경 대검 청사로 첫 출근을 하면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차 차장은 오후 3시에는 확대간부회의를 소집해 △단결된 모습으로 조직의 안정을 도모하고 △모든 업무를 정상적으로 추진하며 △민생범죄에 단호하게 대처하고 △검찰 조직원으로서 긍지와 품위를 잃지 말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 황인규)는 천성관 전 검찰총장 후보자 부인 등의 면세점 쇼핑 기록이 유출된 경위를 파악하던 것을 보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정보유출 경위를 알아보는 것이 ‘보복 수사’로 비치는 게 검찰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하지만 개인정보 유출은 엄중하게 다뤄야 하는 사안인 만큼 관세청이 자체 감찰을 해서라도 밝혀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최재경 서울중앙지검 3차장은 “국가기관이 컴퓨터로 관리하는 정보가 유출되는 것은 국가 근간을 흔드는 중요한 범죄행위”라며 “공무원에 의해 (사생활 정보가 담긴 전산시스템에) 구멍이 났다면 (관련자를) 찾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최 차장은 “정보 유출에 대한 검찰의 입장은 내사나 본격 수사가 아닌 경위 파악 정도”라고 선을 그은 뒤 “경위 파악에 나선 것은 서울중앙지검의 자체 판단이었으며 앞으로의 수사 방향은 검찰총장 권한대행인 차동민 신임 대검 차장의 결정에 따라 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성철 기자 dawn@donga.com

이태훈 기자 jeff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