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포트라이트]노장 투혼…톰 왓슨
더보기

[스포트라이트]노장 투혼…톰 왓슨

입력 2009-07-21 02:57수정 2009-09-21 2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0세 노장 톰 왓슨(미국)의 아름다운 도전은 아쉽게 정상 문턱에서 결실을 보지 못했다. 20일 브리티시오픈 마지막 홀 2.4m 파 퍼트 실패. 연장전에 들어간 그는 결국 24세나 어린 스튜어트 싱크(미국)에게 우승컵을 내줬다. 경기가 끝난 뒤 그는 “오늘이 내 장례식은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의 도전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최남진 nam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