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리그 16 R] 서울, 강원 잡고 선두탈환
더보기

[K-리그 16 R] 서울, 강원 잡고 선두탈환

입력 2009-07-20 08:32수정 2009-09-21 2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청용 결승골 전북 추월… 광주, 제주에 덜미 3위로

FC서울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볼턴행이 임박한 이청용과 ‘세르비아 특급’ 데얀의 활약을 앞세워 전북을 제치고 하루 만에 K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서울은 19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9 K리그 16라운드 강원과의 원정 경기에서 3-1로 승리, 15개 구단 중 가장 먼저 10승(3무3패) 고지에 올라서며 승점 33을 기록해 전날(18일) 대구를 3-0으로 완파한 전북(9승4무2패·승점 31)을 제치고 1위를 탈환했다.

초반부터 강공을 퍼부은 서울은 킥오프 9분 만에 데얀이 첫 골을 넣으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7분 뒤 서울은 상대 공격수 김영후에게 동점골을 내줬으나 전반 44분 이청용이 문전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이청용은 후반 35분 강원 수비수 전원근의 반칙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내 승리에 쐐기를 박는 데얀의 세 번째 골에 기여했다. 데얀은 10호 골을 수확, 대구전에서 2골을 몰아쳐 14골로 득점랭킹 선두를 달리는 이동국을 추격했다. 5패(5승5무)째를 기록한 강원은 순위 변동없이 6위를 지켰다.

18일 경기에선 광주가 제주에 0-1로 덜미를 잡혀 승점 29(9승2무5패)에 머물러 3위로 내려앉았고, 전남은 1골-1도움을 합작한 슈바, 송정현의 활약으로 부산을 안방에서 3-2로 꺾었다. 전남은 승점 20으로 강원과 동률을 이뤘으나 골 득실에 뒤져 7위에 머물렀다.

‘디펜딩 챔프’ 수원은 전반 13분 하태균의 결승골로 대전을 1-0으로 눌렀고, 포항은 경남 원정에서 스테보, 유창현의 골로 2-0 승리, 6승7무2패(승점 25)로 이번 주 일정이 없는 인천(6승5무3패·승점 23)을 끌어내리고 4위로 올라섰다. 울산과 성남은 0-0으로 비겼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화보]‘마지막 인사도 득점으로’ 이청용 고별 경기 현장
[관련기사]이청용 볼턴행,비자발급만 남았다
[관련기사]출국 앞둔 이청용 담담 “EPL 성공열쇠 빠른 머리회전”
[관련기사]‘원더보이’ 이청용 화끈한 굿바이!
[관련기사]수원 승리 부른 ‘빅버드 폭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