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용감한 ‘미니스커트 폴리스’ 치한체포
더보기

용감한 ‘미니스커트 폴리스’ 치한체포

입력 2009-07-13 23:55수정 2009-09-22 00: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의 여성 아이돌 그룹 ‘미니스카 폴리스’(미니스커트 폴리스의 줄임말)의 멤버 중 한 명이 전철에서 치한을 붙잡아 역무원에게 넘긴 사실이 누리꾼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다.

그룹이름처럼 미니스커트의 경찰복 차림으로 활동 중인 11인조 아이돌 그룹의 멤버 하치스카 유키코(23) 10일 일이 끝난 후 전철로 집으로 가던 중 누군가가 자신의 엉덩이를 만지는 느낌이 들어 그 현장에서 치한의 손목과 셔츠를 잡고는 그대로 역무원에게 신고했다.

40대의 샐러리맨이라고 알려진 이 치한은 도망가려고 했지만 하치스카가 필사적으로 붙잡고는 절대 놔주지 않았다고 한다. 누리꾼들은 ‘진짜 치한을 잡다니 용기가 대단하네요’,‘이름만 폴리스가 아니었네요∼’ 등의 반응이다.

유두선 웹캐스터 noixzon@gmail.com

▶스포츠동아 인기화보

[화보] ‘청순·상큼·발랄’ 매력 넘치는 여성그룹 티아라
[화보] 성장하는 소녀시대 최근 활약상
[화보] ‘큐티 글래머’ 서수진 코리아 그라비아 화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