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창용, 무자책 행진 ‘스톱’
더보기

임창용, 무자책 행진 ‘스톱’

입력 2009-07-13 03:00수정 2009-09-22 0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요코하마전 1실점 첫패배

‘야쿠르트 수호신’ 임창용(33)의 무자책 행진이 34경기 만에 멈췄다.

임창용은 12일 일본 프로야구 요코하마와의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9회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이시카와 다케히로에게 볼카운트 1-2에서 시속 147km짜리 낮은 직구를 던지다 왼쪽 안타를 허용하면서 일이 꼬였다. 2루 도루에 성공한 이시카와는 다음 타자의 희생번트로 3루까지 간 뒤 후지타 가쓰야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임창용은 다음 타자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야쿠르트는 9회말 땅볼 2개와 삼진 등 3자 범퇴로 물러나며 1-2로 졌다.

임창용은 전날까지 33경기에 나가 33과 3분의 2이닝 동안 2실점했지만 모두 실책이 동반된 비자책점이었다. 시즌 첫 자책점을 허용하며 첫 패(3승 19세이브)를 당한 임창용의 평균자책은 0.26이 됐다.

야쿠르트 이혜천은 11일 요코하마전에서 1-3으로 뒤진 8회 등판해 1사 후 댄 존슨에게 시즌 첫 홈런을 허용하며 6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마감했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