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여자축구 U대회 결승에… 사상 첫 정상도전
더보기

한국여자축구 U대회 결승에… 사상 첫 정상도전

입력 2009-07-10 02:57수정 2009-09-22 0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축구대표팀의 수문장 이선민(오른쪽)이 9일 유니버시아드 프랑스와의 준결승에서 승부차기 끝에 4-3 승리를 이끈 뒤 권하늘(8번)과 황보람(15번) 전가을(6번) 등 달려드는 선수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베오그라드=연합뉴스

내일 일본과 격돌

한국 여자축구가 제25회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 사상 처음 정상에 도전한다.

한국은 9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FC스렘 야코보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축구 준결승전에서 강호 프랑스를 맞아 극적인 드라마를 썼다. 전후반을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4-3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의 주역은 한국의 수문장 이선민(대교). 그는 승부차기에서 선축에 나선 프랑스 첫번째 키커의 공을 막아낸 데 이어 5번째 키커의 공마저 쳐내면서 결승 진출의 일등 공신이 됐다. 한국은 11일 ‘영원한 라이벌’ 일본과 금메달을 놓고 운명의 맞대결을 한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