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농성 국회 “아이들과 외국인이 보러온다”
더보기

[사설]농성 국회 “아이들과 외국인이 보러온다”

동아일보입력 2009-07-08 03:04수정 2009-09-22 0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초중고교 학생들이 인솔 교사를 따라 수십 명씩 견학을 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학생들은 본회의장에 들어가 볼 수는 없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달 23일부터 본회의장 입구 로텐더홀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회의장을 봉쇄하고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본회의장 출입문에는 ‘비정규직 다 죽이는 한나라당 규탄한다’라는 구호가 적힌 현수막이 붙어 있고, 그 옆에는 생수병과 매트리스가 어지럽게 널려 있다. 이 바람에 국회 직원들은 본회의장 관람을 생략하고 학생들에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제2회의장)을 대신 보여주었다.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올 들어 하루 평균 660여 명의 학생과 시민이 국회를 관람하고 있다. 이 중 절반 이상이 학생이다. 국회법상 6월 임시국회는 지난달 1일부터 열렸어야 했지만, 민주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 자살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 등 5개항을 요구하고 비정규직법 개정안, 미디어관계법안 처리 반대까지 내세우며 회의 개최를 막고 있다. 입법(立法)기관으로서 누구보다 앞장서 법을 지켜야 할 국회가 어린 학생들에게 되레 불법을 가르치는 셈이다. 10일엔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전국 각지의 초등학생 211명이 참가하는 ‘대한민국 어린이 국회’가 열린다. ‘어린 선량(選良)’들이 막가는 국회를 어떻게 바라볼지 걱정스럽다.

8일 오후엔 아시아태평양 의회 사무총장 포럼 참석차 방한한 33개국 의회 사무총장들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전자의회 시스템을 관람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국회도서관 주최 국제학술대회(15일), 국회의장배 전국 대학생 토론회(16일), 각계 인사와 주한외교사절 1600명이 참석하는 제헌절 경축행사(17일) 등 모두 15건의 행사가 제헌절까지 열린다. 의석을 비워두고 회의장 입구에 좌판을 차린 국회의원들은 나라 안팎에 후진적인 한국 국회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어제 민주당 의원들에게 “어린이 대학생 외국인 주한외교사절 등이 줄줄이 국회의사당을 방문한다. 길거리도 아닌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이 벌어지는 모습이 민망하다”며 철수를 요청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연말 연초 ‘망치 국회’ ‘폭력 국회’로 세계의 웃음거리가 되더니 이제는 ‘농성 국회’ ‘돗자리 국회’다. 초당적으로 치러야 할 제헌절 행사마저 당리당략에 밀려날 판이다. 국회의원들은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어떤 국회상(像)을 보여주고, 무엇을 가르칠지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해 볼 일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