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11만 달러 ‘버핏과 점심’ 먹고 1600만 달러 대박
더보기

211만 달러 ‘버핏과 점심’ 먹고 1600만 달러 대박

입력 2009-07-06 02:57수정 2009-09-22 01: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오단양 씨(왼쪽)는 아들 지양 군과 함께 지난달 24일 미국 뉴욕의 한 식당에서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즐거운 점심식사 시간을 보냈다. 동아일보 자료 사진

中사업가, 자사주식 25% 급등

지난해 211만 달러(약 26억7700만 원)로 미국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의 점심 경매를 따냈던 중국 사업가 자오단양(趙丹陽) 씨가 버핏 회장과의 점심 후 ‘뜻하지 않은’ 횡재를 했다. 자오 씨가 지난달 24일 버핏 회장과 뉴욕 맨해튼의 스테이크 전문점인 ‘스미스 앤드 월런스키’에서 3시간 동안 점심을 한 후 중국으로 돌아오자 자신의 슈퍼마켓 체인인 ‘우마트’의 주가가 25% 급등해 있었다. 자오 씨가 보유한 지분의 가치는 약 1600만 달러가 올랐다.

일부에서는 자오 씨가 버핏 회장과의 식사 전날 언론과의 회견을 통해 “우마트에 대한 정보를 버핏 회장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밝힌 것을 주가급등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한 블로거는 “자오 씨는 언론을 잘 이용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평했다. 이에 대해 자오 씨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시장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는 없었다. 단지 친구의 조언을 듣고 인터뷰를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점심 자리에서 버핏 회장에게 우마트의 연례보고서 등을 보여주긴 했지만 버핏 회장은 별로 관심을 보이지 않았으며 중국에 호기심을 보였을 뿐이라고 전했다.

버핏 회장과의 점심은 2000년 경매가 시작돼 매년 열려온 행사다. 지난달 열린 경매에서는 불황 여파로 낙찰가가 168만 달러로 낮아졌다. 낙찰자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내년으로 예정된 버핏 회장과의 점심식사를 통해 신원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신치영 특파원 higgled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