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승엽 두 경기 연속 멀티히트
더보기

이승엽 두 경기 연속 멀티히트

입력 2009-07-04 00:30수정 2009-09-22 01: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승엽(33·요미우리 자이언츠)이 3일 나고야돔에서 열린 주니치 드래건스와의 원정경기에 교체 출장, 두 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3타수 2안타. 시즌타율을 0.257까지 끌어올렸다. 멀티히트는 시즌 13번째. 이승엽은 6월16일 세이부 라이언스 전 이후 처음으로 선발명단에서 빠졌지만 기회는 빨리 찾아왔다. 1회말 수비에서 선발 우익수 겸 6번타자 다니 요시도모와 교체돼 1루수로 출장. 대신 선발 1루수였던 가메이 요시유키는 우익수로 자리를 옮겼다.

이승엽은 3-0으로 앞선 4회 무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았지만 상대 좌완 선발 첸 웨인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이후 3-1로 리드한 6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내야안타를 기록한 뒤, 8회 1사 1루에서 우전안타 하나를 더 보탰다. 요미우리는 3-3으로 맞선 8회 오가사와라의 홈런포를 앞세워 4-3으로 승리하며 센트럴리그 선두를 굳게 지켰다.

한편,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마무리 임창용(33)은 팀이 한신 타이거스에 2-7로 패해 등판하지 않았다.

전영희 기자 setupman@donga.com

[화보] ‘국민타자’ 이승엽의 일본 프로야구 활약상
[화보] ‘아시아의 거포’ 이승엽, 그가 걸어온 야구 인생
[스타 플러스] 김재현 이승엽 김태균…. 그리고 안치홍
[관련기사] 이승엽 3게임만에 ‘멀티히트’ 4타수 2안타 1타점…타율 0.25
[관련기사] 이승엽, 12번째 멀티히트 '타율 0.250'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