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공노-법원노조 공동 시국선언 거부
더보기

민공노-법원노조 공동 시국선언 거부

입력 2009-07-03 03:00수정 2009-09-22 01: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공노, 개별서명 독자 추진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과 민주공무원노동조합(민공노), 법원공무원노동조합(법원노조) 등 3개 공무원 노조의 공동 시국선언이 사실상 무산됐다. 전공노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처럼 조합원 개별 서명을 받아 시국선언을 하자는 제안에 민공노와 법원노조가 거부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전공노 정용찬 대변인은 “개별 명의로 시국선언을 하자는 방안에 민공노와 법원노조 간부들이 ‘어렵다’는 의사를 표시했다”며 “전공노만 독자적으로 조합원의 서명을 받아 시국선언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단체 명의의 시국선언을 주장하고 있는 민공노 정용해 대변인은 “정부가 강력한 징계 방침을 천명했는데 누가 시국선언문에 서명하겠느냐”며 “개별 서명을 받으려는 건 간부들의 책임을 조합원에게 떠넘기는 일”이라고 반대했다.

이에 앞서 5월 3개 공무원 노조는 12월 말까지 통합한 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가입하기로 했으며 3개 노조의 조합원은 13만 명 가까이 된다. 하지만 이번 시국선언에 대한 혼선은 향후 통합 논의에도 영향을 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전공노에 따르면 이들 3개 노조 위원장은 6일경 다시 만나 의견을 최종적으로 조율할 계획이다.

김상수 기자 s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