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시속 150㎞ 친환경전동기차 ‘누리로’ 첫선
더보기

시속 150㎞ 친환경전동기차 ‘누리로’ 첫선

입력 2009-06-02 02:59수정 2009-09-22 0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앞으로 무궁화호를 대체해 나갈 차세대 친환경전동기차인 ‘누리로’가 1일 서울∼신창(순천향대) 구간 운행을 시작했다. 이날 서울역에서 신창역으로 향하는 누리로가 승객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신창역 1시간30분…장애인용 화장실 등 갖춰

코레일의 친환경전동기차인 ‘누리로(Nooriro)’가 1일 서울∼신창(순천향대) 구간에서 첫선을 보였다. 열차 이름 ‘누리로’는 ‘누리(세상)’와 ‘길(路)’의 합성어로 ‘온 누리를 달리는 열차’란 뜻. ‘누리로’ 열차는 이달엔 이 구간에서 평일 하루 11회, 휴일(토·일·공휴일)에는 6회 운행되며 7월부터는 평일 하루 22회로 늘어난다.

‘누리로’ 열차는 시속 150km로 달리며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해 친환경적이다. 객실 좌석은 263석(4량 1편성, 객실당 61∼70석)이며 의자 간격은 833mm로 무궁화호보다 약간 넓다. 특히 장애인 등을 위한 휠체어석 7곳과 수유실, 장애인용 승강설비·화장실이 마련됐고 노트북석 14곳도 갖춰져 있다.

‘누리로’ 열차는 서울, 용산, 영등포, 안양, 수원, 오산, 서정리, 평택, 성환, 천안, 아산, 온양온천, 신창 등 모두 13개 역에서 정차한다. 소요시간 1시간 반. 코레일 관계자는 “누리로 운전실이 투명유리로 돼 있어 여행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줄 것”이라며 “출퇴근 이용객에게는 할인도 된다”고 말했다.

한편 손풍삼 순천향대 총장은 이날 오전 8시 15분 서울역에서 출발하는 누리로 열차를 타고 신창역에서 기관사와 신창역장 등에게 꽃다발을 선사하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운행시간표는 코레일 홈페이지(www.korail.com) 또는 철도고객센터(1544-7788, 1588-7788) 참조.

아산=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