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盧 ‘100만 달러 보내라’ 직접 전화”
더보기

“盧 ‘100만 달러 보내라’ 직접 전화”

입력 2009-04-11 02:56수정 2009-09-22 13: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서관 신문 들고 뛰어올라가고… 문재인 찾아오고… 긴박한 봉하 사저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의 돈거래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는 긴장감이 돌고 있다. 10일 오전 조간신문을 들고 노 전 대통령 사저 계단을 오르는 문용욱 비서관(왼쪽 사진)과 이날 오후 굳은 표정으로 사저에 들어서는 문재인 전 대통령비서실장(오른쪽 사진). 김해=연합뉴스

“靑으로 박연차 불러 ‘고맙다’ 인사”

朴, 직원 130명 명의 이용해 급히 환전

檢, 노건호씨 소환 통보… 연철호씨 체포

안희정씨, 박연차 상품권 5000만원 받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이인규)는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구속 기소)이 2007년 6월 말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100만 달러를 보낸 뒤 청와대에서 노 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도와줘서 고맙다”는 답례인사를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박 회장은 또 “돈을 보내기 전 노 전 대통령이 직접 전화를 걸어 ‘100만 달러를 보내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 본보 10일자 A1면 참조

검찰에 따르면 박 회장은 노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뒤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와 골프장 직원 130여 명의 명의를 이용해 원화를 100만 달러로 환전했다. 1인당 1만 달러 이상을 환전할 경우 환전한 사람의 신상 명세가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보고되는 것을 피하려는 목적이었다.

당시 박 회장은 정승영 정산개발 사장을 청와대로 보내 정상문 전 대통령총무비서관에게 100만 달러가 든 가방을 전달했으며, 박 회장 자신은 노 전 대통령을 직접 만났다는 것이다. 검찰은 박 회장이 청와대에 출입한 기록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같은 진술 및 정황을 토대로 박 회장이 노 전 대통령에게 건넨 100만 달러가 뇌물이라고 보고, 돈의 전달 과정에 관여한 정 전 비서관에 대해 노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공범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은 10일 오전 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또 박 회장의 홍콩 현지법인 APC의 자금 500만 달러를 송금받은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 연철호 씨를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자택에서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이날 오전 체포했다. 검찰은 연 씨를 상대로 노 전 대통령이 500만 달러 송금 과정에 관여했는지 등을 조사한 뒤 연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2007년 12월∼2008년 1월 연 씨와 함께 박 회장을 만나 500만 달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씨에게 소환 통보를 했다. 미국 샌디에이고의 LG전자 현지법인에서 근무하는 노 씨는 금명간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노 씨가 연 씨와 함께 해외에 세운 한 투자회사에 박 회장에게서 송금받은 500만 달러의 일부가 흘러들어 갔다는 의혹도 수사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연 씨가 설립한 타나도인베스트먼트와는 다른 회사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민주당 안희정 최고위원이 박 회장에게서 백화점 상품권 5000만 원어치를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주 안 최고위원을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안 최고위원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형사처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9월 박 회장에게서 태광실업의 세무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2억 원을 받은 혐의로 추부길 전 대통령홍보기획비서관을 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지난해 8월∼올해 2월 추 전 비서관의 통화기록 2520건을 확인한 결과 추 전 비서관이 이명박 대통령의 형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 친이(親李) 핵심인사인 정두언 의원과 각각 통화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추 전 비서관은 “이 의원의 보좌관을 통해 이 의원과 두 차례 통화를 해 세무조사 무마를 부탁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진술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정원수 기자 needjung@donga.com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동아일보 최재호 기자

<동영상 보러가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