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분명 처방 항의' 醫協, 31일 오후 집단휴진
더보기

'성분명 처방 항의' 醫協, 31일 오후 집단휴진

입력 2007-08-30 15:38수정 2009-09-26 16: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의 성분명 처방 시범실시에 반발해 전국의 동네병원들이 31일 오후 집단 휴진할 예정이어서 환자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대한의사협회는 보건복지부가 9월 17일부터 실시하는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에 대한 항의표시로 31일 오후 시군구 의사회별로 오전에만 환자를 받고 오후에는 집단휴진을 한다고 30일 발표했다.

의협은 전국 2만여 곳의 동네의원들 중 상당수가 집단 휴진에 참가할 예정이며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정상 운영된다고 밝혔다.

성분명 처방이란 의사가 환자에게 상품명이 아닌 성분명으로 약품을 처방하면 약사와 환자가 같은 성분의 약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의협은 정부가 의료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을 강행할 경우 2000년 의약분업 파업 때와 같은 전면 파업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복지부는 성분명 처방 시범사업은 예정대로 시행하겠다는 입장이며, 동네의원의 집단휴진에 대비해 상황 대응반을 가동하는 등 비상체계에 들어갔다.

복지부는 국공립의료기관, 보건소 등 공공의료기관과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한의원, 한방병원에는 진료시간을, 약국에는 조제시간을 연장해줄 것을 요청했다.

복지부는 또 전국 12개 응급의료정보센터(국번 없이 1339번)를 통해 전국에서 진료 가능한 의료기관이나 응급의료기관을 안내하기로 했다.

우정열기자 passi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