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갈피 속의 오늘]2004년 아테네마라톤 관중 난입
더보기

[책갈피 속의 오늘]2004년 아테네마라톤 관중 난입

입력 2007-08-30 02:59수정 2009-09-26 16: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승은 떼어 놓은 당상이라고 생각했다. 마라톤 레이스 35km 지점. 그는 이미 25km부터 단독 선두로 달리고 있었다. 경쟁자들은 멀찍이 뒤처져 있었다. 결승선까지 남은 거리는 불과 7.195km.

2004년 8월 30일. 아테네 올림픽의 대미인 마라톤 경기. 브라질 마라토너 반데를레이 리마의 머릿속은 우승의 영광과 스타디움의 환호에 대한 기대로 가득 차 있었다.

그 순간, 그는 누군가에게 밀려 인도로 넘어졌다. 다시 일어섰지만 뒤따라오던 자전거에 부딪혔다. 그는 승리에 대한 확신이 ‘아닌 밤중에 홍두깨’처럼 찾아온 절망으로 무너져 버렸다. 한 남자가 리마에게 뛰어들어 밀쳐 쓰러뜨린 것이다. 일어나 다시 달렸지만 페이스는 이미 흐트러졌다.

다시 달렸지만 5분 뒤 이탈리아의 스테파노 발디니에게 선두를 내줬다. 또 한 명의 마라토너가 그를 제쳤다. 리마는 2시간 12분 12초, 3위에 그쳤다.

리마를 민 사람은 종말론 추종자인 아일랜드 남성이었다. 리마를 밀친 그는 겨우 3000유로(420만 원)의 벌금만 내고 풀려났다.

브라질육상연맹은 리마에게 금메달을 수여해야 한다고 아테네 올림픽 조직위원회에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경기는 없었다. 기록과 순위는 그대로 인정됐다.

리마에게 그날은 선수생활, 아니 인생 최악의 순간이었다. 그러나 사람들의 눈은 리마가 끝내 레이스를 포기하지 않은 데 쏠렸다. 그는 더 뒤처지지 않았다. 결승선이 있는 스타디움에 들어와서는 비행기처럼 두 팔을 활짝 펼치는 여유로 관중을 감동시켰다. 관중은 일제히 기립박수로 환호했다.

그는 시상대에서 금메달을 딴 발디니에게 악수를 청했다. 우승에 대한 미련이 없지 않았을 것이다. 공정한 경쟁이 아니었다는 안타까움도 지울 수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스포츠맨십으로 패배를 이겨 냈다. 올림픽 정신이 금메달이 목적이 아니라는 점을 세계인에게 상기시켰다. “메달 색깔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나는 위대한 올림픽 정신을 몸소 실천했습니다. 나를 밀친 관중도 용서합니다.”

그런 그가 10월 3일 서울에서 열리는 ‘2007 국제평화기원마라톤축제’에 온다.

리마는 레이스의 목적이 금메달이 아니라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올림픽 정신에 있음을 온몸으로 웅변했다. 대선후보들도 레이스의 목적이 승리가 아니라 국민과 끝까지 가는 비전을 제시하는 데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기를….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