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고소득자가 즐겨하는 말 “I am sorry”
더보기

美 고소득자가 즐겨하는 말 “I am sorry”

입력 2007-08-30 02:58수정 2009-09-26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득이 높은 사람일수록 “미안합니다(I am sorry)”란 말을 더 잘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조그비 인터내셔널이 최근 미국인 7590명을 온라인 인터뷰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오차범위 ±1.1%)다.

중요한 상대와 언쟁을 한 상황을 전제로 ‘자신이 잘못했다고 느꼈을 때 사과하느냐’는 질문에 연봉 10만 달러 이상인 사람은 92%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반면 7만5000∼10만 달러 소득자는 89%, 5만∼7만5000달러 소득자는 84%, 3만5000∼5만 달러 소득자는 72%, 2만5000∼3만5000달러 소득자는 76%가 ‘그렇다’고 답했다. 2만5000달러 이하 소득자는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52%에 불과했다.

‘자신이 잘못한 게 없다고 생각했을 때도 미안하다고 말하느냐’는 질문에도 10만 달러 이상 소득자 중 22%는 ‘그렇다’고 답변했다. 반면 2만5000달러 이하 소득자는 13%만이 ‘그렇다’고 답변했다.

유명 비즈니스 컨설턴트인 피터 쇼 씨는 “성공적인 사람일수록 자신의 실수로부터 배우고 인간관계의 손상을 회복하는 데 적극적임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커리어 관리 관련 저술가인 마티 넴코 씨는 “고소득자들은 상황을 안전하게 만들어가려는 경향이 있으며 잘못했을 때 사과하는 게 자신의 경력에 흠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더 잘 안다”고 해석했다.

이 밖에 현재 결혼한 상태인 사람은 중요한 사람과 다투고 난 뒤 미안하다고 말하는 데에 독신 상태인 사람보다 두 배 이상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이기홍 특파원 sechep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