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운증후군 태아 제거하려다 정상태아 들어내
더보기

다운증후군 태아 제거하려다 정상태아 들어내

입력 2007-08-30 02:58수정 2009-09-26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쌍둥이 선별낙태 황당한 의료사고

제거해야 할 쪽은 분명히 다운증후군을 지닌 태아였다. 그런데 의사가 막상 쌍둥이 태아 중 ‘문제아’를 제거했을 때 생명을 잃은 것은 정상아였다.

이탈리아의 한 산부인과에서 발생한 의료사고가 선별 낙태(selective abortion)의 윤리성을 놓고 뜨거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29일 영국 더 타임스에 따르면 6월 밀라노 산 파올로 병원의 의사 안나 마리아 마르코니 씨는 쌍둥이를 임신한 지 18주가 된 38세 여성에게 선별 낙태 수술을 시행했다. 그런데 수술 대상이 뒤바뀌는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발생했고, 결국 다운증후군 증세가 있는 나머지도 낙태됐다.

산모는 “의사의 끔찍한 실수 때문에 쌍둥이를 기대하던 행복감이 순식간에 무너졌다”며 밤에 잠도 못 이룬다고 호소했다. 부부는 변호사와 법적 문제를 상의 중이다. 검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이 사건은 뒤늦게 세상에 공개됐다.

마르코니 씨는 “수술 전 마지막 초음파 검사와 수술 시간 사이에 태아들이 자궁에서 위치를 맞바꿨다”며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이탈리아에서는 임신 90일째까지 낙태가 허용되지만 이후에도 산모가 위험하거나 태아에게 문제가 있으면 수술이 가능하다.

이번 사고 소식이 알려지자 종교계는 낙태 반대 목소리를 한층 높였다. 가톨릭의사협회는 “선별 낙태는 이기적 문화의 산물”이라고 비난했고, 기독교 민주당 소속 정치인인 루카 볼론테 씨는 “이번 사건은 영아 살해나 다름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교황청은 선별 낙태가 나치의 우생학이나 마찬가지라며 반대해 왔다.

반면 낙태 옹호론자들은 한 번의 실수가 낙태 자체의 금지론으로 확산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산부인과 의사인 카를로 플라미니 씨는 “한 운전자가 사고를 냈다고 고속도로 전체를 폐쇄해서는 안 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