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혜진 이정란 한지영 씨 석방 발표
더보기

안혜진 이정란 한지영 씨 석방 발표

입력 2007-08-29 16:46수정 2009-09-26 16: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교통상부는 아프간에서 피랍된 19명의 인질 중 여성 3명이 석방돼 한국시각으로 29일 오후 5시10분에 우리 측에 인도됐다고 공식발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석방된 여성 인질은 한지영 이정란 안혜진 씨라고 밝혔다.

조희용 외교부 대변인은 "이들의 건강상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히고 이어 "나머지 피랍자 16명에 대해서도 안전하고 조속한 귀환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정부 당국자는 "3명의 석방 이후 곧 추가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 추가 석방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안 씨 등 세 사람은 현재 미군지방재건팀(PRT)으로 이동한 상태로 알려졌으며 그곳에 대기하고 있는 동의부대 의료팀이 이들의 건강상태를 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안 씨 등은 곧 카불 북부에 있는 바그람 기지로 이송된 뒤 적절한 절차를 거쳐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과 탈레반의 대면협상에 참가한 아프간 부족 원로 하지 모하마드 자히르 씨는 29일 연합뉴스와 간접통화에서 여성 인질 3명이 석방돼 적신월사에 인계됐다고 밝혔다.

그는 "29일 낮 12시15분(한국시간 오후 4시45분)경 탈레반으로부터 인계받은 여성인질 3명을 적신월사에 넘겼다"며 "오늘 석방인원은 이들 3명이 전부"라고 밝히고 "인질들의 건강상태는 좋아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인계된 장소는 가즈니 시에서 남동쪽으로 2㎞정도 떨어진 카라이 카지 지역이라고 소개하고 "오늘 석방 인원은 이들 3명이 전부"라고 말했다.

그러나 탈레반 대변인 격인 카리 유수프 아마디는 연합뉴스에 "이들 외 다른 한그룹의 인질이 오늘 안으로 더 석방될 것"이라고 말해 인질 3,4명의 추가석방을 강하게 시사했다.

풀려난 인질 가운데 1명은 이송 도중 아프간 이슬라믹 프레스(AIP)와 전화 통화에서 "우리는 매우 지쳐있지만 괜찮다"고 말했다.

자히르 씨는 이번에 풀려난 인질들이 먼저 석방된 김지나 김경자 씨와 같이 아프간 전통의상을 입었지만 울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이들 인질은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얼굴을 손으로 감싼 채 적신월사의 차에 올라 탔다.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도 한국인 여성인질 3명을 넘겨받았다고 확인했다.

ICRC 직원인 크레이그 물러는 AFP 통신에 "우리는 여성인질 3명을 넘겨받은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현재 그들(인질)을 태우고 가즈니주로 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AFP 통신 기자는 풀려난 여성 인질들이 이슬람의 전통적인 스카프를 두르고 있었으며 "울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도 탈레반에서 풀려난 여성인질 3명이 가즈니주의 적신월사 직원들에게 넘겨지는 현장이 자사 목격자에 의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AP 통신은 부족 원로들이 탈레반으로부터 넘겨받은 인질들을 미리 약속된 장소로 데리고 가서 현장에서 기다리고 있던 적신월사 직원들에게 인계했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