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명박 '朴 줄푸세 공약' 수용 시사
더보기

이명박 '朴 줄푸세 공약' 수용 시사

입력 2007-08-27 11:07수정 2009-09-26 16: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가 27일 서울 세종로 외교통상부 아프가니스탄 인질 대책 본부를 방문해 조중표 외교통상부제1차관으로부터 인질 피랍이 이뤄진 가즈니주 위성 사진을 보며 보고를 받고 있다. 이종승기자 urisesang@donga.com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27일 민생 경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경선상대였던 박근혜 전 대표의 '줄·푸·세'(세금을 줄이고, 규제를 풀고, 법질서를 바로 세우자) 공약을 당 정책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선후보-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국민의 관심은 민생 경제"라면서 "지금부터라도 민생을 확인하고, 어떻게 하면 경제를 살릴 수 있을까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타 후보들의 공약 중에도 민생 문제라든가 경제를 살리는 문제는 거의 비슷한 의견이 나왔다"면서 "박근혜 전 대표의 감세, 규제를 줄이는 문제, 기초 질서를 잡자는 것에서부터 다른 후보들이 서민에 대한 정책을 내놓은 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좋은 안들을 한나라당의 정책으로 빨리 만드는 게 좋겠다"면서 "정책위와 또 다른 정책을 다루는 팀을 만들어서 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이어 당 화합 문제에 대해 "지금도 무슨 캠프, 캠프 하는데, 언론에 부탁한다. 캠프라는 용어를 뗐으면 좋겠다"면서 "오늘 이 날짜부터는 어느 캠프도 없다. 오직 한나라당만이 있다. 언론도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저도 당무에 협조하는 것으로, 당을 중심으로 선거를 이기는 것에 대해 적극 협조를 하겠다"면서 "후보 따로, 당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당과 후보가 하나가 돼서 선거를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가 박 전 대표의 '줄·푸·세' 공약 수용을 시사하고, '캠프' 용어 사용 자제를 촉구한 것은 경선 후유증 극복을 위한 당 화합 행보를 가속화할 것이라는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앞서 그는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박 전 대표측 인사들의 선대위 참여문제에 대해 "좋은 사람들이 많다. 데려와야 한다"고 중용 방침을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표와의 회동 문제에 대해서는 "박 전 대표가 준비돼야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면서 "그렇게 급하게 서두를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이재오 최고위원 '2선 후퇴' 문제와 관련해 '그 사람이 뭐가 대단한 사람이라고 자꾸 2선 후퇴 운운하는지 모르겠다. 우리가 무슨 혁명군도 아니고, 정권을 잡은 것도 아닌데 무슨 후퇴냐'고 전날 언급한 것으로 전해진 데 대해 "(이 최고위원이) 대단한 사람이 아니라는 게 아니라 최근 이 최고위원과 관련해서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해 뭐가 그리 대단한 일이냐고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밤 일부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구성 방향과 관련해 "(과거의) 선대위는 비대한 비대위였다"면서 "지난 대선 때 우리가 왜 졌느냐· 의원들이 각자 지역에서 열심히 하면 되지 왜 후보 주변에서 북적거리느냐"고 지적, 변화를 예고하기도 했다.


촬영: 이종승 기자

디지털뉴스팀·연합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