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려원, ‘조승우와 스캔들’ 난 이유는?
더보기

정려원, ‘조승우와 스캔들’ 난 이유는?

입력 2007-08-27 08:31수정 2009-09-26 16: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 ‘두 얼굴의 여친’의 주인공 정려원이 처음으로 ‘조승우와의 스캔들’에 관해 입을 열었다.

27일밤 방영될 SBS ‘야심만만’에 출연한 정려원은 ‘나는 애인에게 계산해서 일부러 이런 행동한다’에 관한 토크를 하던 중, 얼마 전 스캔들이 났었던 조승우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정려원은 “조승우씨와 같은 교회에 다닌게 계기가 된 것 같다”면서 “새벽기도를 통해 (조승우씨와) 더욱 친해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함께 출연한 문정희도 “자신도 그 교회에 같이 다니는 새벽기도 모임의 멤버”라고 덧붙였다.

함께 출연한 봉태규는 “예전에 영화 촬영장에도 한 번 놀러 오셨었는데 사실 기분이 좀 씁쓸했다”며 “영화촬영을 같이 하는 건 나인데 왜 나랑은 스캔들이 안 나고 조승우씨랑 났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또한 정려원은 “동성친구보다는 이성친구가 더 많다”며 “특히 현빈, 다니엘 헤니 씨와 친하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스포츠동아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화보]정려원 봉태규 주연 ‘두 얼굴의 여친’ 현장공개
[화보]‘패셔니스타’ 정려원, 런던서 선보인 펑키 패션
[TV] 봉태규 ‘정려원 모시기’ 삼고초려?
[화보]요즘 팡팡 뜨는 청순미녀 탤런트 정려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