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북]전주시 경전철 백지화…버스 준공영제 등 검토
더보기

[전북]전주시 경전철 백지화…버스 준공영제 등 검토

입력 2007-08-27 05:36수정 2009-09-26 16: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북 전주시가 전임 시장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했던 경전철(노면전철) 건설사업을 백지화하기로 했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2001년부터 추진해온 경전철 건설사업이 ‘투자비에 비해 효과가 낮다’며 사업추진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송 시장은 경전철 건설사업의 경제성 등 사업 전반에 대해 재검토한 결과 공사비가 추가 비용 등을 감안하면 7000억 원 이상 드는 데다 건설 후 운영 적자에 대한 재정 지원 등으로 전주시에 엄청난 재정 부담을 안길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주시 인구가 1990년 말까지 늘어나다 2000년부터 62만 명 안팎에 머물러 있고, 2000년 이후 효자동 서부신시가지(252만 km²)와 효자4, 5지구 택지개발(88만 km²), 혁신도시(926만 km²), 35사단 터 개발(195만 km²) 등 외곽지역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도심 공동화 현상이 일어나는 등 도심 공간 구조가 바뀌어 사업의 포기가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송 시장은 현재 시내 대중교통 여건을 고려할 때 중기적으로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검토하고, 장기적으로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개발 중인 바이모들 트램(Bimodal Tram)과 초저상 굴절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의 도입을 검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 시장이 경전철 건설사업을 ‘없던 일로’ 하기로 함에 따라 이 사업을 추진했던 전임 시장과 담당 공무원에 대한 책임 문제가 거론되게 됐다.

이 사업은 김완주 전북지사가 전주시장 재직 시절 역점 사업으로 추진했다.

1999년 경전철 도입을 위한 타당성 조사비(1억 원)와 2003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비(8억7000여만 원), 2004년 말 기본설계비(18억8000여만 원) 등을 날리게 됐으며 사업 추진에 쏟아 부었던 행정력의 낭비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시는 당시 시민사회단체와 운수업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업 추진을 위해 여러 차례의 공청회를 열었고 시민 1559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도 했다.

참여자치 전북시민연대 등 시민 사회단체는 “전주시의 도시 구조상 경전철이 도입돼도 도심 교통난 해소에 별 도움이 되지 않으며 만성적인 적자 운영이 불가피하다”며 사업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전주시는 2011년까지 민자와 국비, 도비 등 총 5050억여 원을 들여 송천역∼팔달로∼삼천동 농수산물 도매시장 구간(14.18km)과 전주역∼백제로∼평화3택지개발지구 구간(10.1km) 등 2개 구간에 경전철을 건설할 계획이었다.

김광오 기자 ko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