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문협회 성명 全文
더보기

신문협회 성명 全文

입력 2007-08-27 03:02수정 2009-09-26 1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는 모든 언론과 정치권, 시민사회단체 등의 일치된 반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취재지원 선진화’란 이름의 취재봉쇄 조치를 끝내 강행해 언론의 숨통을 조이려 하고 있다.

우리는 유신체제나 제5공화국 때도 없었던 이 취재봉쇄조치를 반민주적 언론 탄압으로 규정하며 참여정부를 자임하는 현 정부가 이를 감행하고 있는 데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부처별 브리핑 룸을 폐쇄하고 국정홍보처장이 통합브리핑 룸 출입증을 발급해 기자들의 발을 묶고, 공무원 대면취재를 할 수 없게 하려는 일련의 취재봉쇄는 국정을 철저히 장막 뒤에 감추겠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

더구나 남북 정상회담과 아프가니스탄 피랍사태, 대통령 선거 등 국민의 민감한 관심사들로 인해 기자들이 주야로 취재전선을 지켜야 하는 이 시기에 이와 같은 언론봉쇄를 강행한다면 마침내 국민의 저항을 받게 될 것이다.

주요 정책사안의 경우 결정된 정책뿐만 아니라 정책이 결정되기까지의 과정을 국민은 투명하게 알 권리가 있으며, 이에 따라 세계의 민주화된 국가들은 언론에 대한 정부정책의 투명성을 더욱 높여가고 있는 추세임을 직시하라.

우리는 지금이라도 정부가 이성을 회복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유린하는 취재봉쇄 조치를 철회해 부처별 브리핑 룸에 대한 못질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인 조치를 성안한 정책 당사자들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을 아울러 촉구한다.

2007년 8월 24일

한국신문협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