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李 "이재오 안된다는 사람 내 지지자 아니다"
더보기

李 "이재오 안된다는 사람 내 지지자 아니다"

입력 2007-08-23 20:31수정 2009-09-26 17: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23일 경선캠프 좌장격이었던 이재오 최고위원의 '2선 후퇴' 논란과 관련해 "이 최고위원에 대해 안된다고 하는 사람은 내 지지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23일 여의도 캠프 상근자 해단 모임에 참석해 "오늘 아침 신문에 보니까 이 최고위원에 대해 말들이 많은 것 같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그는 "잘못하면 또 신문에 날까 봐 내가 우리 이 최고위원에 대해 이야기를 안해왔다"면서 "경선과정에서 이 최고위원에 대해 '안 된다', '너무 강하다' 그렇게 이야기 하는 사람이 있었는 데 그렇게 말하는 사람은 내 지지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나는 분명히 그렇게 생각하며 확고한 생각을 갖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이 최고위원 자체가 무슨 사심이나 흑심을 갖고 일을 한다고, 지금 여러 가지 이야기가 나오고, 그의 말 한마디가 어떻게 하면 신문에 나고 그러는 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세상을 그렇게 어리석게 살지 않았기 때문에 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우리(자신과 이 최고위원)는 정권교체를 위해 합친 사이지, 개인적 이해관계에 따라 합친 사이가 아니다"면서 "우리가 일을 시작할 때 정권을 교체하자는 목표를 세웠고, 그 과정에서 무슨 희생도 할 수 있고, 자신도 희생할 수 있고, 함께 희생할 수 있다는 결심이 다 돼 있기 때문에 누가 무슨 이야기를 해도 나는 그렇게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발언을 놓고 당내에서는 이 후보가 경선 승리의 '1등 공신'인 이 최고위원에게 공개적으로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2선후퇴 논란을 조기 진화함으로써 내부 분열 가능성을 차단하려는 '의도된'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 후보가 이처럼 이 최고위원에 대한 신임을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이 최고위원이 2선으로 물러나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이 최고위원 본인도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프로그램에 출연, "지난 15대 때부터 국회에 들어와 정치를 하면서 제게는 1선, 2선이라는 게 없었다. 전선에만 있었을 뿐"이라면서 "제 전선이 마감되는 날은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는 날"이라고 말해 2선 후퇴론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한 측근은 이 최고위원의 역할과 관련해 "선대위가 구성되면 당 대표는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최고위원들은 산하 본부장을 맡는 게 관례"라면서 "그 관례에 따르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연합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