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日 재무 “서브프라임 사태 공동대처”
더보기

韓日 재무 “서브프라임 사태 공동대처”

입력 2007-08-23 03:02수정 2009-09-26 17: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과 일본 정부가 최근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사태 등으로 인한 국제금융시장 불안에 공동 대처하기로 했다.

재정경제부는 2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2차 한일 재무장관회담의 결과 권오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과 오미 고지(尾身幸次) 일본 재무상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국 정부는 이날 공동보도문에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인한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등 국제적인 정책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다”며 “특히 위험요인들이 과도하게 확대되지 않도록 사전에 이를 파악하고 평가하는 방법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양국 재무장관은 또 “최근 이에 대한 주요국 중앙은행들의 시의 적절한 대응을 환영하며 이런 조치들이 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허경욱 재경부 국제금융국장은 회담과 관련해 “양국은 엔 캐리 트레이드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시장에서 한쪽 방향으로 지나치게 쏠리는 것은 위험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양국은 위험 요인이 확대되지 않도록 사전, 사후 대응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유재동 기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