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한 "평양-개성 고속도로 수해로 파손"
더보기

북한 "평양-개성 고속도로 수해로 파손"

입력 2007-08-21 15:09수정 2009-09-26 17: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 대통령이 제2차 남북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이용할 예정인 평양-개성 고속도로가 이번 수해로 파손돼 차량 운행에 지장이 있다고 북한 당국자가 20일 밝혔다.

북한 당국이 평양-개성 고속도로가 수해를 입었다고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박정순 부국장은 20일 조선중앙방송에 출연해 이번 폭우로 인한 도로피해 상황을 설명하며 "평양-향산 관광도로, 평양-원산 관광도로, 평양-개성 고속도로들에서 구조물들이 파괴되고 도로노반이 파괴돼서 지금 현재 자동차 운행에 지장을 주고 있는 그런 실정이다"고 말했다.

14일 개성에서 이뤄진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북 실무접촉 때 북측 관계자들은 평양-개성 고속도로 상황에 대해 "평양에서 올 때 이용했는데 침수되지 않았으며 이동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말했으며, 북측은 18일 정상회담 연기를 요청하면서도 평양-개성간 고속도로 피해 사실은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남측의 민간 대북지원 단체 관계자들은 남북 당국간 실무접촉에 하루 앞서 13일 개성에서 북측 관계자들을 만났을 때 "평양과 개성간 고속도로 일부가 유실돼 차량들이 특정 구간을 우회했으며 운행시간도 기존의 2배가 넘는 6시간 가량 걸렸다"는 말을 들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었다.

북한의 박정순 부국장은 "지금 평양-원산 관광도로와 평양-개성 고속도로들에 일꾼(간부)들이 내려가서 제기된 문제들을 풀어주면서 군중들을 발동하고 지금 도로복구 사업을 다그치고 있다"고 말해 평양-개성 고속도로를 비롯한 주요 도로의 복구에 주력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따라 10월 2~4일로 연기된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이전까지 평양-개성 고속도로의 복구가 가능할 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서성우 정보분석본부장은 "평양-개성 고속도로는 아스팔트가 아닌 콘크리트 도로여서 복구가 상대적으로 쉽고 북측이 인력을 총동원해 피해 복구에 나서는 만큼 정상회담 이전에는 정상 운행이 가능한 정도로 복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연합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