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암예방엔 녹황색 채소보다 ‘컬러푸드’가 더 효과적
더보기

암예방엔 녹황색 채소보다 ‘컬러푸드’가 더 효과적

입력 2007-08-21 03:02수정 2009-09-26 17: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암 예방을 위해서는 녹황색 채소보다는 붉은색과 파란색, 자주색 등 '컬러푸드'를 먹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20일 영국 가디언 인터넷판이 전했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연구진이 19일 미 보스턴에서 열린 미국암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과일과 채소 등에 들어있는 붉고 푸른 빛깔을 띠게 하는 천연색소가 강력한 항암효과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지나 붉은 양배추, 보라색 옥수수 등에 들어있는 천연색소는 항산화 효과를 가진 안토시아닌의 일종으로 암세포의 성장을 막을 뿐 아니라 정상세포를 다치게 하지 않은 채 암세포만을 골라 제거하는 효능도 갖고 있다.

실험결과 보라색 옥수수와 버찌에 들어있는 안토시아닌은 대장암세포의 성장을 멈추게 하고 전체 암세포의 20%를 제거했다. 그러나 시금치, 당근 등 녹황색 채소에 들어있는 안토시아닌은 암세포의 성장을 50~80% 늦추는 데 그쳤다. 보라색 옥수수에서 추출한 안토시아닌이 시금치의 안토시아닌보다 9배의 효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자들은 이 성분이 혈류에 쉽게 흡수되지 않기 때문에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재영기자 redfoo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